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13호

매듭장 (매듭匠)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지정(등록)일 1996.12.3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문화과 02-2148-1823

매듭장이란 끈목을 이용해 여러 가지 종류의 매듭을 만들거나 술을 다는 기술을 가진 사람을 말한다. 끈목은 여러 가닥의 실을 합해서 3가닥 이상의 끈을 엮는 것을 말하며, 술이란 끈이나 매듭의 아래에 장식을 위해 다는 것으로 각종 악기, 불교용기 등에 쓰였다. 복식이나 의식도구 장식으로 사용되는 매듭은 격답, 결자라고도 한다.

매듭의 기원은 원시시대부터 볼 수 있으나 그 목적이 장식을 위한 것이든, 실용적인 것이든 오늘날까지 이어져온 매듭의 기법은 삼국시대에 중국을 통해 들어온 것이다. 조선시대에는 국가소속의 매듭장이 있었음을『대전회통』의 기록을 통해 알 수 있다.

매듭의 재료로는 명주실, 모시실, 닥나무실, 삼베실, 털실 등이 쓰이고 끈의 색감·굵기·맺는 방법에 따라 형태가 다양하다. 지방에 따라서 그 이름도 다르다. 매듭의 이름은 생쪽, 나비, 잠자리, 국화매듭 등 우리가 쉽게 보고 사용하는 온갖 물건, 꽃, 곤충이름에서 따왔다. 술 또한 쓰임새에 따라 딸기술, 봉술, 호패술, 방울술 등 다양했으며, 같은 종류일지라도 궁중과 지방에 따라 그 품격이 달랐다.

매듭장은 전통공예기술로서 보호하고 전승하기 위해 무형문화재로 지정하였다. 1996년 12월 31일 무형문화재 매듭장 기능보유자로 김은영씨가 인정받아 우리의 고유한 매듭기법을 전승하였으며, 2017년 11월 16일 명예보유자로 인정받았다.

※위 문화재에 대한 상세문의는 서울특별시 역사문화재과 (☎02-2133-2616)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