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무형문화재 제10호

강릉사천하평답교놀이 (江陵沙川荷坪踏橋놀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2003.03.21
소 재 지 강원 강릉시 사천면 사천진리 774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하평리는 강릉농악의 한 갈래인 하평농악대가 구성되어 활동하는 전통민속마을로, 하평답교놀이는 해마다 좀상날(음력 2월 6일)에 주민들이 다리를 밟으며 풍년과 안녕을 기원한 행사이다. 좀상날은 좀생이별(천제 28개 별자리 중에서 ‘폴리아테스’라는 작은 별의 모임)과 달의 거리로 한해 농사의 풍흉을 점치던 날이다.

하평리에서는 좀상날이 되면 잔치를 벌이고, 홰(횃불)를 만들어 날이 어두워지면 사천진리 다리까지 가서 다리뺏기 놀이도 하였다고 한다. 다리 위에서 마을 어른이 헌관이 되어 하늘에 풍년을 기원하는 제사를 올린 다음 횃불을 들고 마을회관으로 돌아와 마당에서 횃불을 모두 태우며 주위에서 술과 한바탕 놀이마당을 밤 늦도록 벌이면서 한해의 힘찬 새출발을 다짐한다.

하평리는 강릉농악의 한 갈래인 하평농악대가 구성되어 활동하는 전통민속마을로, 하평답교놀이는 해마다 좀상날(음력 2월 6일)에 주민들이 다리를 밟으며 풍년과 안녕을 기원한 행사이다. 좀상날은 좀생이별(천제 28개 별자리 중에서 ‘폴리아테스’라는 작은 별의 모임)과 달의 거리로 한해 농사의 풍흉을 점치던 날이다.

하평리에서는 좀상날이 되면 잔치를 벌이고, 홰(횃불)를 만들어 날이 어두워지면 사천진리 다리까지 가서 다리뺏기 놀이도 하였다고 한다. 다리 위에서 마을 어른이 헌관이 되어 하늘에 풍년을 기원하는 제사를 올린 다음 횃불을 들고 마을회관으로 돌아와 마당에서 횃불을 모두 태우며 주위에서 술과 한바탕 놀이마당을 밤 늦도록 벌이면서 한해의 힘찬 새출발을 다짐한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강원 강릉시 문화예술과 033-640-5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