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광산농악 (光山農樂)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92.03.16
소 재 지 광주 광산구 어등대로 640 (소촌동)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광산농악보존회

농악은 농부들이 두레(마을의 공동작업을 하기 위한 조직)를 짜서 일할 때 치는 음악으로 꽹과리·징·장구·북과 같은 타악기를 치며 벌이는 음악을 두루 가리킨다.

호남우도농악은 전라남도의 서부평야지대를 중심으로 발달한 농악이며, 그 일종인 광산농악은 예로부터 전승되어 온 마륵동 판굿농악을 중심으로 칠석동의 고싸움놀이농악과 소촌동의 당산농악, 산월동의 풍장농악 등 광산지역에서 연주되는 다양한 농악을 집대성한 것이다. 악단의 편성은 꽹과리·장구·작은북으로 구성된 앞치배와 대포수·양반·할미·조리중·각시·참봉·남녀무동으로 구성된 뒤치배로 이루어지며, 여기에 나팔수와 쇄납이 더하여진다. 가락의 변화와 기교가 다양하며 뒷치배의 구성이 조직적이고 다채롭게 꾸며진 것이 특징이다. 또한 설날 놀이로 개인 특기를 자랑하는 판굿은 구성지면서도 슬픈 가락으로 되어있으며 광산농악에서만 유일하게 전승되고 있다. 현재 광산농악은 정득채씨가 예능보유자로 인정되어 있다.

농악은 농부들이 두레(마을의 공동작업을 하기 위한 조직)를 짜서 일할 때 치는 음악으로 꽹과리·징·장구·북과 같은 타악기를 치며 벌이는 음악을 두루 가리킨다.

호남우도농악은 전라남도의 서부평야지대를 중심으로 발달한 농악이며, 그 일종인 광산농악은 예로부터 전승되어 온 마륵동 판굿농악을 중심으로 칠석동의 고싸움놀이농악과 소촌동의 당산농악, 산월동의 풍장농악 등 광산지역에서 연주되는 다양한 농악을 집대성한 것이다. 악단의 편성은 꽹과리·장구·작은북으로 구성된 앞치배와 대포수·양반·할미·조리중·각시·참봉·남녀무동으로 구성된 뒤치배로 이루어지며, 여기에 나팔수와 쇄납이 더하여진다. 가락의 변화와 기교가 다양하며 뒷치배의 구성이 조직적이고 다채롭게 꾸며진 것이 특징이다. 또한 설날 놀이로 개인 특기를 자랑하는 판굿은 구성지면서도 슬픈 가락으로 되어있으며 광산농악에서만 유일하게 전승되고 있다. 현재 광산농악은 정득채씨가 예능보유자로 인정되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광주광역시 광산구 문화공보과 062-960-8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