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판소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92.09.08
소 재 지 대구광역시 남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판소리는 소리꾼 한 명이 고수(북치는 사람)의 장단에 맞추어 창(소리)ㆍ아니리(말)ㆍ몸짓(너름새)을 섞어가며 긴 이야기를 엮어가는 것을 말한다. 조선 중기 이후 남도지방 특유의 곡조를 토대로 발달하였으며, 지역에 따라 동편제(전라도 동북지역), 서편제(전라도 서북지역), 중고제(경기도·충청도) 등으로 나뉘어졌다.

현재는 판소리 다섯마당 또는 판소리 다섯바탕이라 하여 ‘춘향가, 심청가, 수궁가, 흥보가, 적벽가’만이 전승되고 있으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민속예술이다.

대구의 판소리는 지역에 따른 창제의 명칭은 따로 없지만 예로부터 많은 명창들이 대구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였으며, 독특한 나름의 특징이 있다. 판소리 예능보유자로 지정된 이명희 명창은 김소희 선생으로부터 전수받은 동초제 판소리 흥보가의 맥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주운숙 명창은 이일주 선생에게 전수받은 동초제 판소리 심청가의 맥을 이어나가고 있다.

판소리는 소리꾼 한 명이 고수(북치는 사람)의 장단에 맞추어 창(소리)ㆍ아니리(말)ㆍ몸짓(너름새)을 섞어가며 긴 이야기를 엮어가는 것을 말한다. 조선 중기 이후 남도지방 특유의 곡조를 토대로 발달하였으며, 지역에 따라 동편제(전라도 동북지역), 서편제(전라도 서북지역), 중고제(경기도·충청도) 등으로 나뉘어졌다.

현재는 판소리 다섯마당 또는 판소리 다섯바탕이라 하여 ‘춘향가, 심청가, 수궁가, 흥보가, 적벽가’만이 전승되고 있으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민속예술이다.

대구의 판소리는 지역에 따른 창제의 명칭은 따로 없지만 예로부터 많은 명창들이 대구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였으며, 독특한 나름의 특징이 있다. 판소리 예능보유자로 지정된 이명희 명창은 김소희 선생으로부터 전수받은 동초제 판소리 흥보가의 맥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주운숙 명창은 이일주 선생에게 전수받은 동초제 판소리 심청가의 맥을 이어나가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대구광역시 남구 문화관광과 053-664-3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