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7-1호

부안농악 (扶安農樂)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지정(등록)일 1987.12.31
소 재 지 전라북도 부안군
시 대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부안군 문화관광과 063-580-4388

농악은 농부들이 두레(마을의 공동 작업을 하기 위한 조직)를 짜서 일할 때 치는 음악으로 꽹과리·징·장구·북과 같은 타악기를 치며 벌이는 음악을 두루 가리키는 말이다.

호남우도농악의 일종인 부안농악은 호남우도농악과 경남농악·경기농악의 특색을 고루 지녀 음악·춤사위 놀이가 완벽한 짜임새를 갖추고 있다. 장단 또한 호남우도농악과 경상도농악의 중간적인 성격을 띠어 생동감 넘치는 가락이 많다.

현재 부안농악의 예능보유자인 나모녀씨는 쇠가락으로 농악대를 총지휘하는 상쇠의 예능인으로서, 춤사위나 그 짜임새가 다양하고 기교가 넘쳐난다. 그의 쇠소리는 신령이 감동하는 소리라고 평가받고 있으며, 그의 동작은 기예가 완숙된 선녀놀이에 비유되고 있다.

농악은 농부들이 두레(마을의 공동 작업을 하기 위한 조직)를 짜서 일할 때 치는 음악으로 꽹과리·징·장구·북과 같은 타악기를 치며 벌이는 음악을 두루 가리키는 말이다.

호남우도농악의 일종인 부안농악은 호남우도농악과 경남농악·경기농악의 특색을 고루 지녀 음악·춤사위 놀이가 완벽한 짜임새를 갖추고 있다. 장단 또한 호남우도농악과 경상도농악의 중간적인 성격을 띠어 생동감 넘치는 가락이 많다.

현재 부안농악의 예능보유자인 나모녀씨는 쇠가락으로 농악대를 총지휘하는 상쇠의 예능인으로서, 춤사위나 그 짜임새가 다양하고 기교가 넘쳐난다. 그의 쇠소리는 신령이 감동하는 소리라고 평가받고 있으며, 그의 동작은 기예가 완숙된 선녀놀이에 비유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