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1호

거문도뱃노래 (巨文島뱃노래)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72.01.29
소 재 지 전남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일원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거문도뱃노래는 전남 거문도의 어민들이 고기를 잡으며 부르는 노동요이다. 반주악기는 북, 꽹과리, 장구 등이며, 선소리꾼이 소리를 메기면 다른 뱃사람들이 뒷소리를 받는 형태로 노래한다.

작업에 따라 노래가 달라서 여러 종류의 뱃노래가 있다. 그 종류에는 배에서 쓰는 밧줄을 꼬면서 부르는 세마치장단의 술비소리, 배가 떠나기 전 용왕에게 풍요를 기원하며 부르는 자진모리장단의 고사소리, 노를 저어가면서 부르는 늦은 자진모리장단의 놋소리, 그물을 당길 때 부르는 월래소리, 고기를 퍼 올릴 때 부르는 세마치장단의 가래소리, 배가 가득 차서 돌아올 때 부르는 썰소리가 있다. 순박하면서도 힘찬 어민의 기질과 정서가 그대로 묻어나는 노래들이다.

거문도뱃노래는 지방사투리가 그대로 남아 고유의 가락과 언어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지역적 특색이 나타나며, 타지방 뱃노래와 섞이지 않고 순수하게 전통을 이어와서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는 특이한 면을 지닌 노래이다.

거문도뱃노래는 전남 거문도의 어민들이 고기를 잡으며 부르는 노동요이다. 반주악기는 북, 꽹과리, 장구 등이며, 선소리꾼이 소리를 메기면 다른 뱃사람들이 뒷소리를 받는 형태로 노래한다.

작업에 따라 노래가 달라서 여러 종류의 뱃노래가 있다. 그 종류에는 배에서 쓰는 밧줄을 꼬면서 부르는 세마치장단의 술비소리, 배가 떠나기 전 용왕에게 풍요를 기원하며 부르는 자진모리장단의 고사소리, 노를 저어가면서 부르는 늦은 자진모리장단의 놋소리, 그물을 당길 때 부르는 월래소리, 고기를 퍼 올릴 때 부르는 세마치장단의 가래소리, 배가 가득 차서 돌아올 때 부르는 썰소리가 있다. 순박하면서도 힘찬 어민의 기질과 정서가 그대로 묻어나는 노래들이다.

거문도뱃노래는 지방사투리가 그대로 남아 고유의 가락과 언어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지역적 특색이 나타나며, 타지방 뱃노래와 섞이지 않고 순수하게 전통을 이어와서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는 특이한 면을 지닌 노래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전라남도 여수시 문화예술과 061-690-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