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무형문화재 제1호

장도장 (장도장)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97.10.09
소 재 지 울산광역시 중구 북부순환도로 843 (서동)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장도는 몸에 지니는 자그마한 칼을 말하는데 일상생활에 사용하기도 하고, 몸을 보호하기 위한 호신용으로 또는 장신구로 사용되었다. 이러한 장도를 만드는 기능과 만드는 사람을 ‘장도장’이라 한다. 특히 은을 재료로 하여 만든 것을 ‘은장도’라 부르는데, 이것은 부녀자의 정절의 표상으로 시집가는 딸에게 마련해 주는 혼수품이기도 했다.

울산은 조선시대 주요 철산지이자, 470여 년 간 경상좌병영이 있어 무기 등 군수품 생산지였기 때문에 우수한 장인이 많았다. 울산의 은장도는 섬세한 세공술과 강한 담금질로 서울에까지 알려질 정도였다.

은장도에는 용, 학, 사군자, 파초 등의 무늬를 새겨 넣는데, 을자(乙字)모양의 칼인 을자도(乙字刀)와, 음식물의 독을 검사하는 한 쌍의 젓가락이 붙어 있는 첨자도(籤子刀) 등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은장도 1개를 만드는 데는 15〜8시간이 걸린다. 은장도를 만드는 작업 중에서 금과 구리의 합금인 오동(烏銅)에 순은(純銀)으로 무늬를 넣는 일이 가장 어려운데, 임원중 (2004년 사망) 선생은 바로 이 분야에서 뛰어난 기능을 지니고 있었다.

장도는 몸에 지니는 자그마한 칼을 말하는데 일상생활에 사용하기도 하고, 몸을 보호하기 위한 호신용으로 또는 장신구로 사용되었다. 이러한 장도를 만드는 기능과 만드는 사람을 ‘장도장’이라 한다. 특히 은을 재료로 하여 만든 것을 ‘은장도’라 부르는데, 이것은 부녀자의 정절의 표상으로 시집가는 딸에게 마련해 주는 혼수품이기도 했다.

울산은 조선시대 주요 철산지이자, 470여 년 간 경상좌병영이 있어 무기 등 군수품 생산지였기 때문에 우수한 장인이 많았다. 울산의 은장도는 섬세한 세공술과 강한 담금질로 서울에까지 알려질 정도였다.

은장도에는 용, 학, 사군자, 파초 등의 무늬를 새겨 넣는데, 을자(乙字)모양의 칼인 을자도(乙字刀)와, 음식물의 독을 검사하는 한 쌍의 젓가락이 붙어 있는 첨자도(籤子刀) 등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은장도 1개를 만드는 데는 15〜8시간이 걸린다. 은장도를 만드는 작업 중에서 금과 구리의 합금인 오동(烏銅)에 순은(純銀)으로 무늬를 넣는 일이 가장 어려운데, 임원중 (2004년 사망) 선생은 바로 이 분야에서 뛰어난 기능을 지니고 있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울산 중구 문화체육과 052-290-3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