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612호

진주 의곡사 불설장수멸죄호제동자다라니경
이미지없음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문서류 / 사찰문서
수량/면적 단권1책(전체36장)
지정(등록)일 2017.07.20
소 재 지 경상남도 진주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의곡사

「장수경(長壽經)」 은 현세의 죄업(罪業)을 모두 소멸(消滅)하고 장수(長壽)의 법을 설법한 내용으로 계빈국(罽賓國) 사문 불타바리(佛陀波利)가 한역한 경전임. 주로 국가의 안녕과 주상전하의 장수, 그리고 선조의 극락왕생 및 가정의 화복을 기원하는 공덕의 목적으로 간행되고 있는 대표적 불경으로서, 본서에 임경숙(任慶叔)이 쓴 발문의 간기를 통해 1435년에 간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일한 판본으로 귀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판단되며. 권말에 각수 및 화주질에 대한 내용을 알 수 있는 기록들이 남아 있고 보관상태도 양호한 책임. 또한 「父母恩重經」과 함께 간행된 것으로 확인되어 조선전기의 불교 판본학과 서지학 분야의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므로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함.

「장수경(長壽經)」 은 현세의 죄업(罪業)을 모두 소멸(消滅)하고 장수(長壽)의 법을 설법한 내용으로 계빈국(罽賓國) 사문 불타바리(佛陀波利)가 한역한 경전임. 주로 국가의 안녕과 주상전하의 장수, 그리고 선조의 극락왕생 및 가정의 화복을 기원하는 공덕의 목적으로 간행되고 있는 대표적 불경으로서, 본서에 임경숙(任慶叔)이 쓴 발문의 간기를 통해 1435년에 간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일한 판본으로 귀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판단되며. 권말에 각수 및 화주질에 대한 내용을 알 수 있는 기록들이 남아 있고 보관상태도 양호한 책임. 또한 「父母恩重經」과 함께 간행된 것으로 확인되어 조선전기의 불교 판본학과 서지학 분야의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므로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함.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