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566호

창녕 신흥사 대혜보각선사서 (昌寧 新興寺 大慧普覺禪師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전적류 / 전적류
수량/면적 1책(138장)
지정(등록)일 2015.01.15
소 재 지 경남 창녕군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창***
관리자(관리단체)  

대혜보각선사서장(大慧普覺禪師書狀)은 송나라 대혜보각선사(1089-1163)의 편지 모음집이다. 주변 사람들의 질의 편지에 대하여 보각선사가 간화선법(看話禪法)에 바탕을 두고 일일이 그 요지를 설명한 답신들이다. 1책의 목판본(木板本)으로 전체 138장(張)으로 권수제(卷首題)는 ‘대혜보각선사서(大慧普覺禪師書)’, ‘판심제(版心題)는 ‘서(書)’이며 제첨은 ‘서장(書狀)으로 확인된다. 본서는 귀중본(貴重本)의 기준이 되는 임진왜란(1592) 이전의 자료로써, 그 정확한 간행기록은 알 수 없지만, 발문의 간기가 1387년 즉 고려 말기에서 늦어도 조선 초기에 간행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귀중한 자료이다.

대혜보각선사서장(大慧普覺禪師書狀)은 송나라 대혜보각선사(1089-1163)의 편지 모음집이다. 주변 사람들의 질의 편지에 대하여 보각선사가 간화선법(看話禪法)에 바탕을 두고 일일이 그 요지를 설명한 답신들이다. 1책의 목판본(木板本)으로 전체 138장(張)으로 권수제(卷首題)는 ‘대혜보각선사서(大慧普覺禪師書)’, ‘판심제(版心題)는 ‘서(書)’이며 제첨은 ‘서장(書狀)으로 확인된다. 본서는 귀중본(貴重本)의 기준이 되는 임진왜란(1592) 이전의 자료로써, 그 정확한 간행기록은 알 수 없지만, 발문의 간기가 1387년 즉 고려 말기에서 늦어도 조선 초기에 간행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귀중한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