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563호

김해 해광사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 (金海 海光寺 大方廣圓覺修多羅了義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수량/면적 3권 1책
지정(등록)일 2014.03.20
소 재 지 경상남도 김해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해***
관리자(관리단체)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大方廣圓覺修多羅了義經); 원각경」은 조선 초기의 고승(高僧)인 함허당(涵虛堂) 득통기화(得通己和: 1376-1433)가 주석(註釋: 解)한 책으로,

일명(一名) ‘「원각경 함허당 득통해(圓覺經 涵虛堂 得通解)」’라고 명명(命名)하기도 한다. 조선 세조(世祖)시대에 설치된 간경도감(刊經都監)에서 1464(世祖 10)년에 간행된 불전(佛典)이다.

1464년 간경도감본’을 복각(覆刻)하여 무등산(無等山) 안심사(安心寺)에서 1570년(선조 3)에 중간(重刊)한 것이 국립중앙도서관에서 확인된다.

규장각에 1882년(고종 19)에 간행된 것이 있고‚ 1883년(고종 20) 천마산(天磨山) 봉인사판(奉印寺板)이 확인된다. 이외에도 간행연대를 알 수 없는 옛 판본도 전한다.

조선 세조(世祖)연간에 간경도감(刊經都監)에서 득통기화의 주해를 부쳐 한문본(漢文本)이 간행되었으며, 명확한 간기의 기록과 인출 및 보관상태가 양호한 책이다.

귀중본(貴重本)의 기준이 되는 임진왜란(1592)을 기점으로 하여 130여년 이전에 간행된 판본임.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大方廣圓覺修多羅了義經); 원각경」은 조선 초기의 고승(高僧)인 함허당(涵虛堂) 득통기화(得通己和: 1376-1433)가 주석(註釋: 解)한 책으로,

일명(一名) ‘「원각경 함허당 득통해(圓覺經 涵虛堂 得通解)」’라고 명명(命名)하기도 한다. 조선 세조(世祖)시대에 설치된 간경도감(刊經都監)에서 1464(世祖 10)년에 간행된 불전(佛典)이다.

1464년 간경도감본’을 복각(覆刻)하여 무등산(無等山) 안심사(安心寺)에서 1570년(선조 3)에 중간(重刊)한 것이 국립중앙도서관에서 확인된다.

규장각에 1882년(고종 19)에 간행된 것이 있고‚ 1883년(고종 20) 천마산(天磨山) 봉인사판(奉印寺板)이 확인된다. 이외에도 간행연대를 알 수 없는 옛 판본도 전한다.

조선 세조(世祖)연간에 간경도감(刊經都監)에서 득통기화의 주해를 부쳐 한문본(漢文本)이 간행되었으며, 명확한 간기의 기록과 인출 및 보관상태가 양호한 책이다.

귀중본(貴重本)의 기준이 되는 임진왜란(1592)을 기점으로 하여 130여년 이전에 간행된 판본임.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