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557호

하동 청계사 정토보서 (河東 淸溪寺 淨土寶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문서류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2014.03.20
소 재 지 경상남도 하동군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정토보서」는 염불법문(미타경)에 의지하여 정토(淨土)의 업을 닦고 일과염불로 정토에 왕생할 수 있다는 확신을 주는 경서이다.

본서(本書)와 동일한 간본(刊本)인 1686년에 개간한 「정토보서」가 <국립중앙도서관>에만 소장되어 있다. 그밖에 1721년에 간행된 자료도 <국립중앙도서관>에서 확인된다.

본서(本書)는 ‘1686년’이라는 명확한 간기가 남아 있고, 시주자에 대한 기록 및 인출과 보관상태가 양호한 책이며 임진왜란(1592) 이전의 판본은 아니지만, 임란 이후의 피폐한 상황에서 한국 사상의 부흥을 위하여 개간(開刊)된 귀중서이다.

「정토보서」는 염불법문(미타경)에 의지하여 정토(淨土)의 업을 닦고 일과염불로 정토에 왕생할 수 있다는 확신을 주는 경서이다.

본서(本書)와 동일한 간본(刊本)인 1686년에 개간한 「정토보서」가 <국립중앙도서관>에만 소장되어 있다. 그밖에 1721년에 간행된 자료도 <국립중앙도서관>에서 확인된다.

본서(本書)는 ‘1686년’이라는 명확한 간기가 남아 있고, 시주자에 대한 기록 및 인출과 보관상태가 양호한 책이며 임진왜란(1592) 이전의 판본은 아니지만, 임란 이후의 피폐한 상황에서 한국 사상의 부흥을 위하여 개간(開刊)된 귀중서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