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509-16호

동춘간첩 (同春簡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수량/면적 1첩
지정(등록)일 2010.10.14
소 재 지 경남 창원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경남대학교 박물관 소장 ‘데라우치문고’(寺內文庫)는 조선 제3대 통감(統監)과 초대 총독(總督)을 지내고 일본의 총리대신(總理大臣)을 역임한 데라우치 마사다케(寺內正毅, 1852~1919)가 한국 재임 중에 수집한 자료를 일본으로 가져가 세운 데라우치문고(寺內文庫, 현 야마구치현립대학 소장)로부터 돌려받은 조선시대 문헌을 말한다.

일본 야마구치현립대학의 데라우치문고에는 조선과 관계된 문헌이 약 1,000여종 1,500여점 소장되어 있다고 한다. 경남대학교 박물관은 이중 98종 135책 1축(1,959점)을 1996년 1월 24일에 일본 야마구치현립대학(山口縣立大學)으로부터 기증받아 전시, 보관하고 있다. 이들 유물은 경남대학교 당국의 적극적이며 지속적인 문화재 환수 의지와 데라우치 가문의 기증 의사, 그리고 한․일의원연명의 협력 등이 함께 어우러져 돌아올 수 있었던 것으로, 해외유출 문화재의 환수의 모범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경남대학교 박물관 소장 유물들은 우리나라가 어려움에 처했던 시기에 해외로 유출(流出)된 문화재가 민, 관, 학의 협력에 의해 대량으로 환수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해준다.

경남대학교 박물관 소장 ‘데라우치문고’(寺內文庫)는 조선 제3대 통감(統監)과 초대 총독(總督)을 지내고 일본의 총리대신(總理大臣)을 역임한 데라우치 마사다케(寺內正毅, 1852~1919)가 한국 재임 중에 수집한 자료를 일본으로 가져가 세운 데라우치문고(寺內文庫, 현 야마구치현립대학 소장)로부터 돌려받은 조선시대 문헌을 말한다.

일본 야마구치현립대학의 데라우치문고에는 조선과 관계된 문헌이 약 1,000여종 1,500여점 소장되어 있다고 한다. 경남대학교 박물관은 이중 98종 135책 1축(1,959점)을 1996년 1월 24일에 일본 야마구치현립대학(山口縣立大學)으로부터 기증받아 전시, 보관하고 있다. 이들 유물은 경남대학교 당국의 적극적이며 지속적인 문화재 환수 의지와 데라우치 가문의 기증 의사, 그리고 한․일의원연명의 협력 등이 함께 어우러져 돌아올 수 있었던 것으로, 해외유출 문화재의 환수의 모범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경남대학교 박물관 소장 유물들은 우리나라가 어려움에 처했던 시기에 해외로 유출(流出)된 문화재가 민, 관, 학의 협력에 의해 대량으로 환수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해준다.

내레이션

  • 한국어

이미지

목록
상 세 문 의 : 경남 창원시 문화예술과 055-225-3673~3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