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497호

안동 선찰사 목조석가여래좌상 및 복장유물 일괄 (安東 仙刹寺 木造釋迦如來坐像 및 腹藏遺物 一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목조 / 불상
수량/면적 1좌,복장
지정(등록)일 2016.10.06
소 재 지 경상북도 안동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안동 선찰사 법당에 봉안되어 있는 이 불상은 높이 42㎝의 결가부좌한 소형 불상으로 항마촉지인의 자세를 취하고 있어 석가모니불임을 알 수 있다. 이 불상의 양식적 특징은 17세기 전반 경북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전국에 걸쳐 활약했던 대표적인 조각승 현진(玄眞)의 작풍이다.

불상의 복장공 속에서 청색비단에 붉은 글씨로 쓴 조성발원문을 비롯하여 후령통, 다라니, 저고리 등 많은 복장유물이 발견되었다. 발원문에 의하면, 광해군의 정비인 장열왕비(章烈王妃, 1576∼1623)가 광해군과 세자 등 주변인들의 극락왕생을 위해 모두 11구의 불상과 불화를 동시에 조성하였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불상 조성은 전국에서 활동하고 있던 가장 유명한 조각승들이 대거 참여하여 공동작업으로 진행되었으며, 선찰사 불상은 이 가운데 하나로서 지금까지 확인된 세 번째 불상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선찰사 목조석가여래좌상은 왕실에서 발원한 불사라는 역사적인 가치와 17세기를 대표하는 조각승들이 참여하여 조성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고, 아울러 복장유물에 포함된 저고리에는 장렬왕비가 친착(親着)했음을 보여주는 묵서가 있어 17세기 전반 조선왕실의 복식연구에도 귀중한 가치가 있다.

안동 선찰사 법당에 봉안되어 있는 이 불상은 높이 42㎝의 결가부좌한 소형 불상으로 항마촉지인의 자세를 취하고 있어 석가모니불임을 알 수 있다. 이 불상의 양식적 특징은 17세기 전반 경북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전국에 걸쳐 활약했던 대표적인 조각승 현진(玄眞)의 작풍이다.

불상의 복장공 속에서 청색비단에 붉은 글씨로 쓴 조성발원문을 비롯하여 후령통, 다라니, 저고리 등 많은 복장유물이 발견되었다. 발원문에 의하면, 광해군의 정비인 장열왕비(章烈王妃, 1576∼1623)가 광해군과 세자 등 주변인들의 극락왕생을 위해 모두 11구의 불상과 불화를 동시에 조성하였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불상 조성은 전국에서 활동하고 있던 가장 유명한 조각승들이 대거 참여하여 공동작업으로 진행되었으며, 선찰사 불상은 이 가운데 하나로서 지금까지 확인된 세 번째 불상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선찰사 목조석가여래좌상은 왕실에서 발원한 불사라는 역사적인 가치와 17세기를 대표하는 조각승들이 참여하여 조성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고, 아울러 복장유물에 포함된 저고리에는 장렬왕비가 친착(親着)했음을 보여주는 묵서가 있어 17세기 전반 조선왕실의 복식연구에도 귀중한 가치가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