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490호

영천 조치우 옥비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기타종교조각 / 유교조각 / 유교조각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2015.12.28
소 재 지 경상북도 영천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이 비는 조선 전기의 청백리로서 깨끗한 관리의 표상이 된 인물인 조치우(1459∼1527)의 死後 국왕으로부터 특별히 하사받은 玉으로 만든 비석이다. 현재 유후재와 함께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101호로 지정되어 있다. 비신의 높이는 94㎝, 폭 34.5㎝, 두께 14.2㎝이고, 좌대는 거북모양이며, 비면에는‘어사청백리조치우옥비(御賜淸白吏曺致虞玉碑)’라고 음각되어 있다. 원래 묘소 앞에 위치하여 있었으나 1851년에 재사인 유후재로 옮겼다. 이 비는 조선 전기에 玉으로 만든 비석이라는 점에서 희소성이 있을 뿐만 아니라 맑고 깨끗한 덕을 높이 평가받아 국왕으로부터 하사받은 점도 돋보인다.

이 비는 조선 전기의 청백리로서 깨끗한 관리의 표상이 된 인물인 조치우(1459∼1527)의 死後 국왕으로부터 특별히 하사받은 玉으로 만든 비석이다. 현재 유후재와 함께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101호로 지정되어 있다. 비신의 높이는 94㎝, 폭 34.5㎝, 두께 14.2㎝이고, 좌대는 거북모양이며, 비면에는‘어사청백리조치우옥비(御賜淸白吏曺致虞玉碑)’라고 음각되어 있다. 원래 묘소 앞에 위치하여 있었으나 1851년에 재사인 유후재로 옮겼다. 이 비는 조선 전기에 玉으로 만든 비석이라는 점에서 희소성이 있을 뿐만 아니라 맑고 깨끗한 덕을 높이 평가받아 국왕으로부터 하사받은 점도 돋보인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