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407호

함양오담고택 (咸陽梧潭古宅)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4동
지정(등록)일 2004.03.18
소 재 지 경남 함양군 지곡면 개평길 66-1 (개평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안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 전·후 툇집으로 기단은 자연석을 3∼4단 쌓고 그 위에 자연석으로 초석을 놓고 기둥을 세웠는데 기둥은 모두 방주이며 약한 민흘림을 두었다. 마루는 우물마루 형식이며 우측 방 전면의 툇마루는 약간의 높이차를 두었다.

종도리에 기록된 상량문에 의해 사랑채가 1838년, 안채는 1840년 등 건립연대를 확인할 수 있으며 부재의 단면크기가 크지는 않으나 자연재를 그대로 사용한 가구기법이나, 안채, 사랑채에 모두 전 ·후 툇간을 적용한 점 등 조선 후기 주거건축의 양식과 가구기법을 볼 수 있는 건물이다.

또한 종가에서 분가한 양반계층의 주거형태라는 점에서 학술적 가치가 충분하며 보존상태도 양호하므로 가치가 있다.

안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 전·후 툇집으로 기단은 자연석을 3∼4단 쌓고 그 위에 자연석으로 초석을 놓고 기둥을 세웠는데 기둥은 모두 방주이며 약한 민흘림을 두었다. 마루는 우물마루 형식이며 우측 방 전면의 툇마루는 약간의 높이차를 두었다.

종도리에 기록된 상량문에 의해 사랑채가 1838년, 안채는 1840년 등 건립연대를 확인할 수 있으며 부재의 단면크기가 크지는 않으나 자연재를 그대로 사용한 가구기법이나, 안채, 사랑채에 모두 전 ·후 툇간을 적용한 점 등 조선 후기 주거건축의 양식과 가구기법을 볼 수 있는 건물이다.

또한 종가에서 분가한 양반계층의 주거형태라는 점에서 학술적 가치가 충분하며 보존상태도 양호하므로 가치가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상남도 함양군 문화관광과 055-960-5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