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378호

구미문수사소장묘법연화경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2006.03.23
소 재 지 경상북도 구미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묘법연화경은 법화경이라고도 한다. 천태종의 근본 경전이었으며, 현재는 한국불교의 근본 경전의 하나이다.

삼국시대부터 널리 유통되었으며, 고려시대에는 필사 및 간행이 활발하였고, 조선시대에도 꾸준히 간행되었다. 독송용 경전이라기보다 주로 경전신앙을 따르는 시주자의 공덕을 위해 간행되었다.

이 묘법연화경은 성종 8년(1477)에 고산(高山) 화암사(花岩寺)에서 간행한 것으로 분명한 간년을 알 수 있으며 또한 완질이다. 그리고 서체(書體), 판식(版式), 도각(刀刻) 등으로 보아 임진왜란 이전의 간본으로 추정이 된다.

묘법연화경은 법화경이라고도 한다. 천태종의 근본 경전이었으며, 현재는 한국불교의 근본 경전의 하나이다.

삼국시대부터 널리 유통되었으며, 고려시대에는 필사 및 간행이 활발하였고, 조선시대에도 꾸준히 간행되었다. 독송용 경전이라기보다 주로 경전신앙을 따르는 시주자의 공덕을 위해 간행되었다.

이 묘법연화경은 성종 8년(1477)에 고산(高山) 화암사(花岩寺)에서 간행한 것으로 분명한 간년을 알 수 있으며 또한 완질이다. 그리고 서체(書體), 판식(版式), 도각(刀刻) 등으로 보아 임진왜란 이전의 간본으로 추정이 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상북도 구미시 문화공보담당관실 054-450-60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