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371호

통도사아미타극락회상탱 (通度寺阿彌陀極樂會上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불도
수량/면적 1점(點)
지정(등록)일 2002.06.07
소 재 지 경남 양산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통***

통도사에 보존되어 있는 아미타극락회상탱화인데, 탱화란 천이나 종이에 그림을 그려 액자나 족자 형태로 만들어지는 불화를 말한다.

비단 바탕에 채색하여 그린 이 탱화는, 중앙의 높은 대좌에 아미타여래가 앉아있고, 대좌 전면에 협시보살상이 위치하며, 그 좌우측에 사천왕이 2구씩 각각 배치되어 있다. 그리고 본존 좌우측에는 두광을 갖춘 8대보살과 권속들이 배치되어 있다.

화면의 아래쪽 부분에 먹으로 쓴 화기(畵記)가 있으나, 박락으로 인해 부분적으로나 확인이 가능하다.

조선후기(18세기) 불화로서는 뛰어난 수작으로, 조선시대 불교회화사 연구에 중요한 학술적 자료로 평가된다.

통도사에 보존되어 있는 아미타극락회상탱화인데, 탱화란 천이나 종이에 그림을 그려 액자나 족자 형태로 만들어지는 불화를 말한다.

비단 바탕에 채색하여 그린 이 탱화는, 중앙의 높은 대좌에 아미타여래가 앉아있고, 대좌 전면에 협시보살상이 위치하며, 그 좌우측에 사천왕이 2구씩 각각 배치되어 있다. 그리고 본존 좌우측에는 두광을 갖춘 8대보살과 권속들이 배치되어 있다.

화면의 아래쪽 부분에 먹으로 쓴 화기(畵記)가 있으나, 박락으로 인해 부분적으로나 확인이 가능하다.

조선후기(18세기) 불화로서는 뛰어난 수작으로, 조선시대 불교회화사 연구에 중요한 학술적 자료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