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362호

산청대원사강희신사명반자 (山淸大源寺康熙辛巳銘飯子)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공예 / 의식법구 / 의식법구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01.02.22
소 재 지 경남 산청군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대***

반자란 절에서 사용하는 금속으로 만든 일종의 타악기이다. 금고 또는 금구라고도 하며 절에서 대중을 불러모으거나, 급한 일을 알리는데 사용한 도구이다.

이 반자는 바깥지름 62㎝, 안지름 37㎝, 너비 15㎝로, 둘레 가장자리 일부분이 결실되었으나 지금도 사용되고 있다.

표면에 문양은 없으며 세 개의 돌출된 선이 동심원을 그리고 있다. 속은 비어 있는 통식(通式)을 따랐으며, 옆면 역시 세 개의 돌출된 선이 둘려져 있다. 중앙의 선 위로는 고리가 2개 있어 매달 수 있게 되어 있다.

안쪽 면에 있는 글로 미루어 보아 조선 숙종 27년(1701)에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는 가치 있는 자료이다.

반자란 절에서 사용하는 금속으로 만든 일종의 타악기이다. 금고 또는 금구라고도 하며 절에서 대중을 불러모으거나, 급한 일을 알리는데 사용한 도구이다.

이 반자는 바깥지름 62㎝, 안지름 37㎝, 너비 15㎝로, 둘레 가장자리 일부분이 결실되었으나 지금도 사용되고 있다.

표면에 문양은 없으며 세 개의 돌출된 선이 동심원을 그리고 있다. 속은 비어 있는 통식(通式)을 따랐으며, 옆면 역시 세 개의 돌출된 선이 둘려져 있다. 중앙의 선 위로는 고리가 2개 있어 매달 수 있게 되어 있다.

안쪽 면에 있는 글로 미루어 보아 조선 숙종 27년(1701)에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는 가치 있는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