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338호

구미 금강사 석조석가여래좌상 (龜尾 金剛寺 石造釋迦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軀)
지정(등록)일 2002.08.19
소 재 지 경상북도 구미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금***

구미시 원평동에 있는 금강사의 대웅전에 모셔진 석가여래좌상이다. 금강사는 1952년 5월부터 1954년 4월까지 주지 철우선사(鐵牛禪師)에 의하여 창건되었으며, 철우선사 입적 후에는 정우(正愚)스님이 주지로 있다. 지금은 대한불교 조계종 직지사 말사로 1,500여명의 신도들이 소속되어 있다. 경내에는 대웅전, 심우당, 채월당, 종각, 철우선사 부도탑 등이 있다.

이 불상은 가벼운 납석제를 조각하여 조성한 불상으로 몸체에 비해 머리가 큰 형태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는데 위쪽으로 갈수록 커지고, 목에는 1줄의 선이 있다. 얼굴은 둥글넓적한 모습으로 양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을 걸치고 손 모양은 설법인(說法印)을 하고 있다.

이 불상은 철우스님이 금강산에서 수행할 때 금강산의 폐사지에서 수습하여 모시다가 1952년부터는 현재의 금강사를 창건하고 석가여래좌상을 주존불로 모셔왔다고 전한다. 특히 이 석조석가여래좌상은 불상 속에서 발견된 기록에 의해 조선 숙종 27년(1701)에 제작되어 금강산의 법화원(法華院)에 처음 봉안되었던 것임을 알 수 있다.

단아한 조선 후기의 진경시대 불상양식의 기법을 잘 드러내고 있어 이 시대 불상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구미시 원평동에 있는 금강사의 대웅전에 모셔진 석가여래좌상이다. 금강사는 1952년 5월부터 1954년 4월까지 주지 철우선사(鐵牛禪師)에 의하여 창건되었으며, 철우선사 입적 후에는 정우(正愚)스님이 주지로 있다. 지금은 대한불교 조계종 직지사 말사로 1,500여명의 신도들이 소속되어 있다. 경내에는 대웅전, 심우당, 채월당, 종각, 철우선사 부도탑 등이 있다.

이 불상은 가벼운 납석제를 조각하여 조성한 불상으로 몸체에 비해 머리가 큰 형태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는데 위쪽으로 갈수록 커지고, 목에는 1줄의 선이 있다. 얼굴은 둥글넓적한 모습으로 양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을 걸치고 손 모양은 설법인(說法印)을 하고 있다.

이 불상은 철우스님이 금강산에서 수행할 때 금강산의 폐사지에서 수습하여 모시다가 1952년부터는 현재의 금강사를 창건하고 석가여래좌상을 주존불로 모셔왔다고 전한다. 특히 이 석조석가여래좌상은 불상 속에서 발견된 기록에 의해 조선 숙종 27년(1701)에 제작되어 금강산의 법화원(法華院)에 처음 봉안되었던 것임을 알 수 있다.

단아한 조선 후기의 진경시대 불상양식의 기법을 잘 드러내고 있어 이 시대 불상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상북도 구미시 문화공보담당관실 054-450-60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