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335호

상덕총록 (相德總錄)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기타류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18.09.10
소 재 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창룡대로 21 (매향동, 수원화성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수원시

『상덕총록』은 ‘재상 채제공의 덕을 모두 기록한 책’이란 뜻이다. 채제공 말년의 행적을 순 한글로 필사하였다. 채제공의 충성과 영조(英祖)와 정조(正祖) 임금으로부터 받은 신임 등을 기술하여 집안의 딸이나 며느리에게 자부심을 심어주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앞부분은 1791년 12월부터 1799년 1월 채제공의 죽음까지 채제공 말년의 행적을 서술하였고, 이후 정조가 채제공의 제사에 지어준 뇌문(誄文)을 인용하고, 또 뇌문을 풀이하며 채제공의 행적을 정리하였으며, 마지막에 뇌문을 가지고 채제공의 묘소 앞에 비석을 세운 경위를 적고 있다. 책에 수록된 내용은 주로 『번암집』에서 찾을 수 있으며 일부 『승정원일기』와 『홍재전서』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250개에 육박하는 어려운 한자어에 한글 주석이 달려있어 주요 원출전 자료인 『번암집』의 한자어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는 유일한 문헌 자료이다.

『상덕총록』은 ‘재상 채제공의 덕을 모두 기록한 책’이란 뜻이다. 채제공 말년의 행적을 순 한글로 필사하였다. 채제공의 충성과 영조(英祖)와 정조(正祖) 임금으로부터 받은 신임 등을 기술하여 집안의 딸이나 며느리에게 자부심을 심어주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앞부분은 1791년 12월부터 1799년 1월 채제공의 죽음까지 채제공 말년의 행적을 서술하였고, 이후 정조가 채제공의 제사에 지어준 뇌문(誄文)을 인용하고, 또 뇌문을 풀이하며 채제공의 행적을 정리하였으며, 마지막에 뇌문을 가지고 채제공의 묘소 앞에 비석을 세운 경위를 적고 있다. 책에 수록된 내용은 주로 『번암집』에서 찾을 수 있으며 일부 『승정원일기』와 『홍재전서』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250개에 육박하는 어려운 한자어에 한글 주석이 달려있어 주요 원출전 자료인 『번암집』의 한자어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는 유일한 문헌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이미지

목록
상 세 문 의 : 경기도 수원시 문화관광과 031-228-3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