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320호

설월당종택소장전적및고문서 (雪月堂宗宅所藏典籍및古文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고본
수량/면적 2종9책(전),177매(고)
지정(등록)일 2000.12.04
소 재 지 경상북도 안동시
시 대 조선시대 중기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김***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상북도 안동시 문화유산과 054-840-5225~6

설월당 김부륜 종가에 전해지는 전적 및 고문서로서 전적은 『설월당유고』, 『계암일록』 등 2종 9책이고, 고문서의 내용은 교지, 유지, 분재기, 호구단자, 제문 등 모두 177매이다.

김부륜(1531∼1598)은 이황의 문인으로 과거에 합격하여 지방관을 지내고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병을 모아 싸웠으며, 김부륜의 아들 김령(1577∼1641)은 임진왜란 때 유성룡을 따라 왜군에 맞서 싸웠다. 이들은 광산 김씨 가문으로 안동 지방의 여러 가문과 친인척 관계를 맺으면서 사회경제적 기반을 마련하여 안동 지방의 사족가문으로 자리하였다.

김령이 쓴 일기인 『계암일록』은 전 8책으로 간간히 빠진 날짜가 있기는 하나 그가 27세 때인 선조 36년(1603) 7월 1일부터 65세인 인조 19년(1641) 3월 12일까지의 기록이다. 손으로 베껴 쓴 이 일기는 김령이 쓴 초고본을 후세에 다시 정리하여 쓴 것으로 보인다.

『계암일록』 비롯하여 많은 김부륜 ·김령 부자 관련 고문서는 선조-인조 년간의 영남지방 사족 가문의 생활모습 및 사회경제적 기반 뿐만 아니라 향촌사회의 일면을 살피는데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설월당 김부륜 종가에 전해지는 전적 및 고문서로서 전적은 『설월당유고』, 『계암일록』 등 2종 9책이고, 고문서의 내용은 교지, 유지, 분재기, 호구단자, 제문 등 모두 177매이다.

김부륜(1531∼1598)은 이황의 문인으로 과거에 합격하여 지방관을 지내고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병을 모아 싸웠으며, 김부륜의 아들 김령(1577∼1641)은 임진왜란 때 유성룡을 따라 왜군에 맞서 싸웠다. 이들은 광산 김씨 가문으로 안동 지방의 여러 가문과 친인척 관계를 맺으면서 사회경제적 기반을 마련하여 안동 지방의 사족가문으로 자리하였다.

김령이 쓴 일기인 『계암일록』은 전 8책으로 간간히 빠진 날짜가 있기는 하나 그가 27세 때인 선조 36년(1603) 7월 1일부터 65세인 인조 19년(1641) 3월 12일까지의 기록이다. 손으로 베껴 쓴 이 일기는 김령이 쓴 초고본을 후세에 다시 정리하여 쓴 것으로 보인다.

『계암일록』 비롯하여 많은 김부륜 ·김령 부자 관련 고문서는 선조-인조 년간의 영남지방 사족 가문의 생활모습 및 사회경제적 기반 뿐만 아니라 향촌사회의 일면을 살피는데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