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317-1호

유금강산권 (遊金剛山卷)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고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2000.04.10
소 재 지 경북 성주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선조 37년(1603) 강원도 관찰사 이광준이 벗들과 함께 금강산을 유람하고 적은 글이다. 금강산은 문인이라면 꼭 들러야하는 순례지로 인식될 정도로 금강산에 오르길 원했다.

『유금강산권』은 현재 복간본 3책이 전해지고 있는데 이광준의 후손가, 이광준의 3남 민환의 사위 송세빈 후손가, 부산의 고서화 수집가 도종현씨가에 소장되어 있다.

이 작품은 송세빈 후손가에서 대대로 전해 내려오는 것이다. 유금강산기와 이호민이 짓고 한석봉이 쓴 감상문으로만 구성되어 있으며, 선조 37년(1603)에 만들어졌다.

이것은 다른 금강산 기행문과는 다르게 정확한 연대가 기록되어 있으며, 문(文), 서(書), 화(畵)가 갖추어진 완전한 작품이라는 데에 의의가 있다. 또한 저작자, 필사자, 서화가가 당대의 명인이고 전래와 보관의 경위가 소상하게 밝혀져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선조 37년(1603) 강원도 관찰사 이광준이 벗들과 함께 금강산을 유람하고 적은 글이다. 금강산은 문인이라면 꼭 들러야하는 순례지로 인식될 정도로 금강산에 오르길 원했다.

『유금강산권』은 현재 복간본 3책이 전해지고 있는데 이광준의 후손가, 이광준의 3남 민환의 사위 송세빈 후손가, 부산의 고서화 수집가 도종현씨가에 소장되어 있다.

이 작품은 송세빈 후손가에서 대대로 전해 내려오는 것이다. 유금강산기와 이호민이 짓고 한석봉이 쓴 감상문으로만 구성되어 있으며, 선조 37년(1603)에 만들어졌다.

이것은 다른 금강산 기행문과는 다르게 정확한 연대가 기록되어 있으며, 문(文), 서(書), 화(畵)가 갖추어진 완전한 작품이라는 데에 의의가 있다. 또한 저작자, 필사자, 서화가가 당대의 명인이고 전래와 보관의 경위가 소상하게 밝혀져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북 성주군 문화체육과 054-930-60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