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313호

안동광흥사장금자사경 (안동광흥사장금자사경)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사경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99.12.30
소 재 지 경북 안동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사경은 공덕 수행을 위한 신앙의 차원에서 정성들여 경문을 쓰고 불경을 요약한 변상(變相)을 그려 장엄하게 꾸민 것을 총칭한다.

후진(後秦)의 구마라습이 번역한 금자경은 불상의 몸에 넣기 위해 처음에는 전체길이 7m의 종이를 이어 붙여 두루마리로 만들었는데 지금은 가로 7.4㎝, 세로 16.5㎝크기로 병풍처럼 접은 첩모양이다.

간행기록이 없어 정확한 연대를 알 수 없지만 나옹화상의 어록과 발원문(發願文:책을 만드는 이유와 만든 사람들에 대해 적은 글)이 있는 것으로 보아 나옹 이후에 쓰여진 것으로 보인다. 나옹화상(1320∼1376)은 고려 공민왕의 스승이 되어 다시 보제존자의 호를 받은 스님이다.

이 금자경은 나옹을 의도적으로 강조한 것으로 보아 늦어도 세종 초기에 쓰여진 것으로 보인다. 조선시대의 불경연구나 서지학 연구에 매우 귀중한 자료이다.

사경은 공덕 수행을 위한 신앙의 차원에서 정성들여 경문을 쓰고 불경을 요약한 변상(變相)을 그려 장엄하게 꾸민 것을 총칭한다.

후진(後秦)의 구마라습이 번역한 금자경은 불상의 몸에 넣기 위해 처음에는 전체길이 7m의 종이를 이어 붙여 두루마리로 만들었는데 지금은 가로 7.4㎝, 세로 16.5㎝크기로 병풍처럼 접은 첩모양이다.

간행기록이 없어 정확한 연대를 알 수 없지만 나옹화상의 어록과 발원문(發願文:책을 만드는 이유와 만든 사람들에 대해 적은 글)이 있는 것으로 보아 나옹 이후에 쓰여진 것으로 보인다. 나옹화상(1320∼1376)은 고려 공민왕의 스승이 되어 다시 보제존자의 호를 받은 스님이다.

이 금자경은 나옹을 의도적으로 강조한 것으로 보아 늦어도 세종 초기에 쓰여진 것으로 보인다. 조선시대의 불경연구나 서지학 연구에 매우 귀중한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