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310호

영주용혈리와요지 (榮州龍穴里瓦窯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산업생산 / 요업 / 기와가마
수량/면적 일괄
지정(등록)일 1999.08.09
소 재 지 경북 영주시 평은면 문평로 623 (용혈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고려 후기에 기와를 굽던 터이다. 조사 결과 3개의 터를 발견했는데 구조는 터널식으로 파서 만든 굴가마로 되어있다. 기와 조각 외에 다른 유물은 발견되지 않았고 조각의 대부분은 빗살무늬와 생선뼈무늬를 띠고 있다.

1호 요지는 전체 길이가 약 9m로 천장부분에 약간 손상이 있을 뿐 그 외는 완전하다. 2호 요지는 가장 먼저 발견된 곳으로 1호 요지 사이에 3호 요지를 두고 남동쪽에 있다. 전체 길이는 5.6m로 천장 일부분에 손상이 있을 뿐 상태가 좋은 편이다. 3호 요지는 1호와 2호 요지 사이에 있다. 기와를 굽던 방의 반 정도와 연소실이 없어져 현재 길이는 3.2m 정도 된다.

경상북도에서 발견된 요지 중 가장 상태가 좋아 옛 요지 교육자료로 가치가 있는 곳이다.

고려 후기에 기와를 굽던 터이다. 조사 결과 3개의 터를 발견했는데 구조는 터널식으로 파서 만든 굴가마로 되어있다. 기와 조각 외에 다른 유물은 발견되지 않았고 조각의 대부분은 빗살무늬와 생선뼈무늬를 띠고 있다.

1호 요지는 전체 길이가 약 9m로 천장부분에 약간 손상이 있을 뿐 그 외는 완전하다. 2호 요지는 가장 먼저 발견된 곳으로 1호 요지 사이에 3호 요지를 두고 남동쪽에 있다. 전체 길이는 5.6m로 천장 일부분에 손상이 있을 뿐 상태가 좋은 편이다. 3호 요지는 1호와 2호 요지 사이에 있다. 기와를 굽던 방의 반 정도와 연소실이 없어져 현재 길이는 3.2m 정도 된다.

경상북도에서 발견된 요지 중 가장 상태가 좋아 옛 요지 교육자료로 가치가 있는 곳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