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304호

영헌공실기책판 (英櫶公實記冊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목판각류 / 판목류
수량/면적 44매
지정(등록)일 1995.05.02
소 재 지 경남 밀양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청***

고려 고종 때의 문신으로서, 고종 4년(1217)에 거란이 강동을 침입하였을 때 늙으신 아버지를 대신해 전쟁터에 종군하여 충효쌍수의 위업을 남긴 영헌공 김지대(1190∼1266)의 시와 행적 등에 관한 기록을 모아 새긴 목판이다.

김지대는 당시 전주사록에 임명되어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선정을 펼쳐 사람들이 그를 존경하였다. 그 뒤 내직으로 보문각교감, 판사재사 등을 지냈고, 지공거가 되어 과거시험을 주관하기도 했다. 그가 죽은 후 나라에서 ‘영헌’이라는 시호를 내렸다.

고려 고종 때의 문신으로서, 고종 4년(1217)에 거란이 강동을 침입하였을 때 늙으신 아버지를 대신해 전쟁터에 종군하여 충효쌍수의 위업을 남긴 영헌공 김지대(1190∼1266)의 시와 행적 등에 관한 기록을 모아 새긴 목판이다.

김지대는 당시 전주사록에 임명되어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선정을 펼쳐 사람들이 그를 존경하였다. 그 뒤 내직으로 보문각교감, 판사재사 등을 지냈고, 지공거가 되어 과거시험을 주관하기도 했다. 그가 죽은 후 나라에서 ‘영헌’이라는 시호를 내렸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남 밀양시 문화관광과 055-359-5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