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77호

금대정사 (金臺精舍)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93.02.25
소 재 지 경북 청송군 안덕면 속골길 16-3 (신성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함안조씨 금대문중

함안 조씨 16대손인 조지 선생의 큰아들인 수도, 다섯째 아들인 동도와 손자 함수와 함신 선생을 모시고 있는 재실이다.

건물은 조선 영조 12년(1736)에 지었고, 앞면 4칸 ·옆면 2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붕은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인 화려한 팔작지붕으로 까치구멍 형태를 하고 있어 특이하다.

건물의 동쪽에는 안덕에 처음 들어와 자리를 잡은 조지와 조동도 부자를 위한 서원건물이 있었으나 고종 5년(1868)에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모두 없어지고 위패를 모시는 사당만 남아있다. 또한 서쪽에는 지악정이란 정자가 있는데 인조 2년(1624)에 지은 것으로 1962년에 넓히고 수리하였다.

이곳은 높은 지대 위에 배치되어 있으며, 안쪽 낮은 마당에는 동재·서재와 대문채가 튼 ㅁ자형을 이루고 있다.

함안 조씨 16대손인 조지 선생의 큰아들인 수도, 다섯째 아들인 동도와 손자 함수와 함신 선생을 모시고 있는 재실이다.

건물은 조선 영조 12년(1736)에 지었고, 앞면 4칸 ·옆면 2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붕은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인 화려한 팔작지붕으로 까치구멍 형태를 하고 있어 특이하다.

건물의 동쪽에는 안덕에 처음 들어와 자리를 잡은 조지와 조동도 부자를 위한 서원건물이 있었으나 고종 5년(1868)에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모두 없어지고 위패를 모시는 사당만 남아있다. 또한 서쪽에는 지악정이란 정자가 있는데 인조 2년(1624)에 지은 것으로 1962년에 넓히고 수리하였다.

이곳은 높은 지대 위에 배치되어 있으며, 안쪽 낮은 마당에는 동재·서재와 대문채가 튼 ㅁ자형을 이루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상북도 청송군 문화관광과 054-870-6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