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273호

백자상감연리지문병 (白磁象嵌連理枝文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백자
수량/면적 1点
지정(등록)일 2009.01.02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5 (신문로2가, 서울역사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조선전기 15세기경에 제작된 흑상감 백자병이다. 전기의 형식에서 주로 보이는 나팔형의 구연은 끝부분이 둥글게 말려 밖으로 벌어졌고, 목은 가늘고 잘록하며 어깨는 사선으로 뻗어내려 동제 하부에서 팽창하였다. 무게중심이 아래쪽에 있어 안정감이 있으며 어깨와 동체 아래쪽으로는 각각 4줄의 가로 선문대를 두르고 그 사이 넓은 면에 연리지(連理枝)문을 흑상감 하였다. 유약은 청자유약으로 엷게 시유하였는데 목과 굽 주위 일부에는 유약이 흘러내려 뭉친 부분이 있다. 전체적으로 광택이 고르고 용융상태가 좋다. 구연부 내면과 굽 주위에 빙렬이 있으며 굽 안바닥에는 찍어 누른 흔적 있다. 굽의 접지면은 시유하지 않았고 굵은 모래가 남아 있다.

이 유물은 15세기 상감백자의 전형적인 유색과 질을 보여주는 예로 문양의 구성이 조화롭고 자토를 이용한 상감도 비교적 잘 시문되었다. 현전하는 상감백자 문양으로는 모란문, 초화문 등이 많은데, 이 병에는 연리지문이 시문되어 조형적으로도 희소하다.

조선전기 15세기경에 제작된 흑상감 백자병이다. 전기의 형식에서 주로 보이는 나팔형의 구연은 끝부분이 둥글게 말려 밖으로 벌어졌고, 목은 가늘고 잘록하며 어깨는 사선으로 뻗어내려 동제 하부에서 팽창하였다. 무게중심이 아래쪽에 있어 안정감이 있으며 어깨와 동체 아래쪽으로는 각각 4줄의 가로 선문대를 두르고 그 사이 넓은 면에 연리지(連理枝)문을 흑상감 하였다. 유약은 청자유약으로 엷게 시유하였는데 목과 굽 주위 일부에는 유약이 흘러내려 뭉친 부분이 있다. 전체적으로 광택이 고르고 용융상태가 좋다. 구연부 내면과 굽 주위에 빙렬이 있으며 굽 안바닥에는 찍어 누른 흔적 있다. 굽의 접지면은 시유하지 않았고 굵은 모래가 남아 있다.

이 유물은 15세기 상감백자의 전형적인 유색과 질을 보여주는 예로 문양의 구성이 조화롭고 자토를 이용한 상감도 비교적 잘 시문되었다. 현전하는 상감백자 문양으로는 모란문, 초화문 등이 많은데, 이 병에는 연리지문이 시문되어 조형적으로도 희소하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