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253호

오대진언집 (五大眞言集)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문서류 / 사찰문서 / 기문류
수량/면적 1권1책
지정(등록)일 2004.10.22
소 재 지 충청북도 단양군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오대진언집』은 범자(梵字) · 한자(漢字) 대조의 5가지 진언에 한글의 음역을 더한 책이다. <오대진언>이란 사십이수진언(四十二手眞言) · 신묘장구대다라니(神妙章句大陀羅尼) · 수구즉득다라니(隨求卽得陀羅尼) · 대불정다라니(大佛頂陀羅尼) · 불정존승다라니(佛頂尊勝陀羅尼)를 말한다.

이 『오대진언집』은 두 가지 이유에서 간행하였는데, 첫째, 인수대비(仁粹大妃)*의 명(命)에 따라 일반 민중이 진언을 쉽게 익혀 암송하도록 하기 위해서, 둘째, 인수대비와 인혜왕대비(仁惠王大妃)가 세조 등 선왕(先王)의 뜻을 추모하기 위해서이다. 이 책은 성종16년(成宗;1485) 학조(學祖) 스님이 은진 쌍계사(雙磎寺)에서 간행하였다.

뒤에『오대진언』의 진언은 한글의 음역만으로 몇 차례 간행되기도 하였다. 성종 때 간본에는『영험약초(靈驗略抄)』가 부록되어 있고, 명종5년(明宗;1558) 중간본에는 언해된『영험약(靈驗略)』이 부록되어 있다. 이들 책은 국어사 및 불교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며, 진언을 암송할 때의 손 모습을 그린 수인도(手印圖)는 삽화의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책의 테두리는 사주단변(四周單邊, 사방을 한 선으로 둘러쌈)이고 본문은 각 줄 사이를 나누는 계선(界線)이 없으며 각 장의 한 면은 평엽(平葉)으로 9행16자로 되어 있다.

『오대진언집』은 범자(梵字) · 한자(漢字) 대조의 5가지 진언에 한글의 음역을 더한 책이다. <오대진언>이란 사십이수진언(四十二手眞言) · 신묘장구대다라니(神妙章句大陀羅尼) · 수구즉득다라니(隨求卽得陀羅尼) · 대불정다라니(大佛頂陀羅尼) · 불정존승다라니(佛頂尊勝陀羅尼)를 말한다.

이 『오대진언집』은 두 가지 이유에서 간행하였는데, 첫째, 인수대비(仁粹大妃)*의 명(命)에 따라 일반 민중이 진언을 쉽게 익혀 암송하도록 하기 위해서, 둘째, 인수대비와 인혜왕대비(仁惠王大妃)가 세조 등 선왕(先王)의 뜻을 추모하기 위해서이다. 이 책은 성종16년(成宗;1485) 학조(學祖) 스님이 은진 쌍계사(雙磎寺)에서 간행하였다.

뒤에『오대진언』의 진언은 한글의 음역만으로 몇 차례 간행되기도 하였다. 성종 때 간본에는『영험약초(靈驗略抄)』가 부록되어 있고, 명종5년(明宗;1558) 중간본에는 언해된『영험약(靈驗略)』이 부록되어 있다. 이들 책은 국어사 및 불교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며, 진언을 암송할 때의 손 모습을 그린 수인도(手印圖)는 삽화의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책의 테두리는 사주단변(四周單邊, 사방을 한 선으로 둘러쌈)이고 본문은 각 줄 사이를 나누는 계선(界線)이 없으며 각 장의 한 면은 평엽(平葉)으로 9행16자로 되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