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210호

윤선 추담문집목판및윤탁구산문집목판 (尹銑 秋潭文木冊板및 尹倬 龜山文 木冊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목판각류 / 판목류
수량/면적 86매
지정(등록)일 1982.08.02
소 재 지 경남 합천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파***
관리자(관리단체) 파***

이 책판은 조선 선조 때의 문신인 추담 윤선(尹銑,1559-1640)과 무신인 구산 윤탁(尹鐸,1554-1593)선생의 문집책판이다.

윤선은 1588년 문과에 급제하여 선조, 광해군 양대에 걸쳐 대사간, 대사성, 도승지 등을 역임하였다. 1592년 임진왜란이 터진 소식을 고향에서 듣고 즉시 상경하였는데 선조가 이미 의주로 떠나자 쫓아가기도 했다.

윤탁은 윤선의 사촌형이며, 선조 18년(1585)에 무과에 급제하여 훈련원부정이 되었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곽재우 장군과 함께 의병을 일으켰으며, 선조 26년(1593)에 진주성싸움에서 김천일, 최경회 등과 함께 온몸을 던져 싸우다가 전사하였다. 그가 죽은 후 병조판서에 추증되었으며, 선무원종공신 1등에 올랐다.

이『추담집』은 3권 2책으로 구성되었으며,『구산집』은 2권 1책이다. 구음재 보호각에는 추담선생 문집책판 및 구산선생 문집책판 86매를 보관하고 있다.

이 책판은 조선 선조 때의 문신인 추담 윤선(尹銑,1559-1640)과 무신인 구산 윤탁(尹鐸,1554-1593)선생의 문집책판이다.

윤선은 1588년 문과에 급제하여 선조, 광해군 양대에 걸쳐 대사간, 대사성, 도승지 등을 역임하였다. 1592년 임진왜란이 터진 소식을 고향에서 듣고 즉시 상경하였는데 선조가 이미 의주로 떠나자 쫓아가기도 했다.

윤탁은 윤선의 사촌형이며, 선조 18년(1585)에 무과에 급제하여 훈련원부정이 되었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곽재우 장군과 함께 의병을 일으켰으며, 선조 26년(1593)에 진주성싸움에서 김천일, 최경회 등과 함께 온몸을 던져 싸우다가 전사하였다. 그가 죽은 후 병조판서에 추증되었으며, 선무원종공신 1등에 올랐다.

이『추담집』은 3권 2책으로 구성되었으며,『구산집』은 2권 1책이다. 구음재 보호각에는 추담선생 문집책판 및 구산선생 문집책판 86매를 보관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남 합천군 문화체육과 055-930-3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