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98호

백자청화매죽문시명병 (白磁靑畵梅竹文詩銘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백자
수량/면적 1点
지정(등록)일 2004.10.30
소 재 지 서울 관악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공처럼 둥글게 팽배하였으면서도 약간 갸름한 몸통과 적당한 굵기와 길이의 목, 그리고 밖으로 말린 입술 부분을 가진 백자병이다.

이러한 모양의 몸통은 주로 18세기 백자병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이다. 몸통의 중앙부 앞․뒷면에는 가는 줄기의 대나무와 아직 잎이 나지 않은 채 꽃만 피어 있는 한 그루의 매화나무를 청화(靑畵)로 그려 넣고 그 사이 면에는 우리나라 자기에 많이 시문되는 시구(詩句)가 능숙한 서체로 쓰여 있다.

유태색(釉胎色)은 18세기의 전형적인 유백색(乳白色)이다.

대나무 아래 지표면을 시문하고 정갈한 서체의 시구(詩句)를 적어놓은 수작이다.

공처럼 둥글게 팽배하였으면서도 약간 갸름한 몸통과 적당한 굵기와 길이의 목, 그리고 밖으로 말린 입술 부분을 가진 백자병이다.

이러한 모양의 몸통은 주로 18세기 백자병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이다. 몸통의 중앙부 앞․뒷면에는 가는 줄기의 대나무와 아직 잎이 나지 않은 채 꽃만 피어 있는 한 그루의 매화나무를 청화(靑畵)로 그려 넣고 그 사이 면에는 우리나라 자기에 많이 시문되는 시구(詩句)가 능숙한 서체로 쓰여 있다.

유태색(釉胎色)은 18세기의 전형적인 유백색(乳白色)이다.

대나무 아래 지표면을 시문하고 정갈한 서체의 시구(詩句)를 적어놓은 수작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서울 관악구 문화공보과 02-880-3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