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95호

분청사기철화모란문장군 (粉靑沙器鐵畵牧丹文장군)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분청
수량/면적 1点
지정(등록)일 2004.10.3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악구
시 대 15세기~16세기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서울특별시 관악구 문화체육과 02-879-5618

길쭉한 몸체에 타원형의 굽을 붙인 장군이다.

몸체를 세로로 백토분장(白土粉粧)한 후 양쪽에 두 줄의 선문대(線文帶)를 둘렀으며 한 쪽은 안굽의 형태로 처리하고 다른 쪽은 이중동심원(二重同心圓)을 그렸다. 몸체의 양면에 철화모란문(鐵畵牧丹文)을 좌우 대칭으로 배치하고 안굽으로 처리한 면의 반대편에는 간략한 철화당초문(鐵畵唐草文)을 배치하였다. 무광택의 유약(釉藥)시유(施釉)되었다. 빙렬(氷裂)은 거의 없다. 굽은 밖으로 벌어진 다리굽으로 굽다리바닥의 유약을 훑어내고 모래를 받친 흔적이 희미하게 남아 있다. 유약(釉藥)이 잘 녹지를 않아 그릇면(器面)이 뿌연 느낌을 주고 있으나 같은 종류, 같은 형태의 철화(鐵畵)장군 중에서 문양이 그동안 알려진 것과는 달리 매우 힘차고 대담하게 표현된 점이 특색 있고 표면에 발려진 분장토가 일부 떨어져 나간 것을 제외하고는 수리된 곳 없이 깨끗하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