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188호

강진옥련사목조여래좌상 (康津玉蓮寺木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목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95.12.26
소 재 지 전라남도 강진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옥***

전라남도 강진군 강진읍 만덕산에 있는 옥련사 대웅전 안에 모셔진 삼존불(三尊佛) 가운데 본존불이다. 이 불상은 강진군 대구면 용운리에 있는 정수사에서 1951년에 옮겨 온 것이라고 전해진다.

사각형의 얼굴은 고개를 앞으로 숙이고 있으며, 두툼한 옷을 걸친 어깨는 각을 이루고 있어 다소 경직된 느낌을 주고 있다. 무릎 위에 올린 두 손은, 오른손은 손끝을 땅을 향하게 하고 왼손은 배꼽 부근에서 손바닥을 위로 향하게 하고 있다. 왼손은 별도로 만들어 끼운 것이며, 손목 끝부분에 ‘석가(釋迦)’라고 써서 이 불상이 석가여래를 표현한 것임을 알 수 있다.

불상 속에서 발견된 기록을 통해 이 불상은 1684년에 정수사의 16나한을 만들면서 함께 만든 것임을 알 수 있다.

개성이 없는 얼굴과 두꺼운 옷 등에서 조선 후기의 세속화된 불상 양식을 엿볼 수 있으며 만든 연대가 확실하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

전라남도 강진군 강진읍 만덕산에 있는 옥련사 대웅전 안에 모셔진 삼존불(三尊佛) 가운데 본존불이다. 이 불상은 강진군 대구면 용운리에 있는 정수사에서 1951년에 옮겨 온 것이라고 전해진다.

사각형의 얼굴은 고개를 앞으로 숙이고 있으며, 두툼한 옷을 걸친 어깨는 각을 이루고 있어 다소 경직된 느낌을 주고 있다. 무릎 위에 올린 두 손은, 오른손은 손끝을 땅을 향하게 하고 왼손은 배꼽 부근에서 손바닥을 위로 향하게 하고 있다. 왼손은 별도로 만들어 끼운 것이며, 손목 끝부분에 ‘석가(釋迦)’라고 써서 이 불상이 석가여래를 표현한 것임을 알 수 있다.

불상 속에서 발견된 기록을 통해 이 불상은 1684년에 정수사의 16나한을 만들면서 함께 만든 것임을 알 수 있다.

개성이 없는 얼굴과 두꺼운 옷 등에서 조선 후기의 세속화된 불상 양식을 엿볼 수 있으며 만든 연대가 확실하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