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80호

번역명의집 권1~3 (飜譯名義集 卷一~三)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고본
수량/면적 3권1책
지정(등록)일 2003.12.30
소 재 지 서울 종로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번역명의집(飜譯名義集)은 북송(北宋)시대 소주(蘇州)의 경덕사(景德寺)에서 승려로 있던 법운(法雲,1188-1158)이 한역(漢譯)된 불경의 용어를 범어(梵語)로 정리․해설한 일종의 사전이다. 처음 7권이었으나 뒤에 14권으로 편찬되었다. ‘십종통호(十種通號)’로부터 ‘사탑단당(寺塔壇幢)’까지 64편으로 나누어 약 2천여 단어를 수록했다.

번역명의집 은 현재 14卷 8冊이 보물 제 1369호로 지정되어 있는데 이는 조선 초기에 원(元)의 대장경(大藏經)을 저본(底本)으로 삼은 판본이다.

本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활자본 번역명의집 권1~3(飜譯名義集 卷一~三)은 全 7卷 중 앞의 3卷으로 활자(活字)는 1455년 주조된 대․소 을해자(大․小 乙亥字)이다. 간기(刊記)가 없어 정확한 인출연대를 알기 어렵다. 그러나 세조(世祖)가 1457년(世祖 3년) 9월 병사한 세자의 명복을 빌기 위해 대장경(大藏經)과 화엄경(華嚴經) 각 1건, 법화경(法華經)․능엄경(楞嚴經)․번역명의집(飜譯名義集) 각 100건, 지장경(地藏經)․자비도량참법(慈悲道場懺法) 각 14건 등을 인출하도록 하는데 조선 시대에 들어와 번역명의집 간행은 이 시기가 처음으로 本 서울역사박물관 소장본은 인쇄나 보관상태가 모두 매우 양호하고 판식(板式)이나 장정(裝幀) 등 제반사항을 살펴볼 때 바로 세조 3년 인출한 책으로 추정된다.

9行 17字本으로 인출상태가 좋다. 표제어(標題語)는 대자(大字)로, 풀이는 중자(中字), 주석(註釋)은 소자(小字)를 사용하였다.

卷1 제 1面에 ‘법시지보(法施之寶)」 (12.5㎝×12.5㎝)’라는 인영(印影)과 “연봉당․재봉주교야․주운□□우재봉한(蓮峰堂․再逢主敎也․主雲□□又再逢閑)”이라는 묵서(墨書)가 있고, 卷2제 1면에 “책주연봉(冊主蓮峰),” 권3 제 1면에 “책주명귀(冊主明歸),” 卷3마지막 면에 “주덕봉(主德峰)(手決)”이란 묵서가 있는 것으로 보아 이 책은 승려들의 수택본(水澤本)이었음을 알 수 있다.

을해자본(乙亥字本)사례로 같은 종의 전본(傳本)이 없는 유일본(唯一本)이어서 인쇄사(印刷史)와 불교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된다.

번역명의집(飜譯名義集)은 북송(北宋)시대 소주(蘇州)의 경덕사(景德寺)에서 승려로 있던 법운(法雲,1188-1158)이 한역(漢譯)된 불경의 용어를 범어(梵語)로 정리․해설한 일종의 사전이다. 처음 7권이었으나 뒤에 14권으로 편찬되었다. ‘십종통호(十種通號)’로부터 ‘사탑단당(寺塔壇幢)’까지 64편으로 나누어 약 2천여 단어를 수록했다.

번역명의집 은 현재 14卷 8冊이 보물 제 1369호로 지정되어 있는데 이는 조선 초기에 원(元)의 대장경(大藏經)을 저본(底本)으로 삼은 판본이다.

本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활자본 번역명의집 권1~3(飜譯名義集 卷一~三)은 全 7卷 중 앞의 3卷으로 활자(活字)는 1455년 주조된 대․소 을해자(大․小 乙亥字)이다. 간기(刊記)가 없어 정확한 인출연대를 알기 어렵다. 그러나 세조(世祖)가 1457년(世祖 3년) 9월 병사한 세자의 명복을 빌기 위해 대장경(大藏經)과 화엄경(華嚴經) 각 1건, 법화경(法華經)․능엄경(楞嚴經)․번역명의집(飜譯名義集) 각 100건, 지장경(地藏經)․자비도량참법(慈悲道場懺法) 각 14건 등을 인출하도록 하는데 조선 시대에 들어와 번역명의집 간행은 이 시기가 처음으로 本 서울역사박물관 소장본은 인쇄나 보관상태가 모두 매우 양호하고 판식(板式)이나 장정(裝幀) 등 제반사항을 살펴볼 때 바로 세조 3년 인출한 책으로 추정된다.

9行 17字本으로 인출상태가 좋다. 표제어(標題語)는 대자(大字)로, 풀이는 중자(中字), 주석(註釋)은 소자(小字)를 사용하였다.

卷1 제 1面에 ‘법시지보(法施之寶)」 (12.5㎝×12.5㎝)’라는 인영(印影)과 “연봉당․재봉주교야․주운□□우재봉한(蓮峰堂․再逢主敎也․主雲□□又再逢閑)”이라는 묵서(墨書)가 있고, 卷2제 1면에 “책주연봉(冊主蓮峰),” 권3 제 1면에 “책주명귀(冊主明歸),” 卷3마지막 면에 “주덕봉(主德峰)(手決)”이란 묵서가 있는 것으로 보아 이 책은 승려들의 수택본(水澤本)이었음을 알 수 있다.

을해자본(乙亥字本)사례로 같은 종의 전본(傳本)이 없는 유일본(唯一本)이어서 인쇄사(印刷史)와 불교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서울 종로구 문화과 02-2148-1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