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68호

신녕향교명륜당 (新寧鄕校明倫堂)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교육문화 / 교육기관 / 향교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83.06.20
소 재 지 경북 영천시 신녕면 큰골길 30-7 (화성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신녕향교

향교는 훌륭한 유학자를 제사하고 지방민의 유학교육과 교화를 위하여 나라에서 지은 교육기관이다.

이 향교를 처음 지은 시기는 알 수 없다. 조선 명종 6년(1515) 현감 황준량이 수리하였다고 하며 임진왜란 때 불에 타버린 것을 광해군 7년(1615) 다시 지어 숙종 12년(1686) 지금 있는 자리로 옮겼다.

명륜당은 교육공간의 중심 건물로 강의를 하던 곳인데 철종 3년(1852) 5월에 다른 건물들을 수리하면서 고쳐지었다고 한다.

지붕은 단순한 맞배지붕의 양끝 칸쪽에 날개를 펼친 듯 지붕을 덧단 가적지붕이다. 따라서 전체로 보면 옆면 지붕선이 여덟 팔(八)자 모양과 비슷한 팔작지붕으로 볼 수 있다.

비교적 규모가 크고 건실한 구조를 이루고 있는 조선시대 건축 문화재이다.

향교는 훌륭한 유학자를 제사하고 지방민의 유학교육과 교화를 위하여 나라에서 지은 교육기관이다.

이 향교를 처음 지은 시기는 알 수 없다. 조선 명종 6년(1515) 현감 황준량이 수리하였다고 하며 임진왜란 때 불에 타버린 것을 광해군 7년(1615) 다시 지어 숙종 12년(1686) 지금 있는 자리로 옮겼다.

명륜당은 교육공간의 중심 건물로 강의를 하던 곳인데 철종 3년(1852) 5월에 다른 건물들을 수리하면서 고쳐지었다고 한다.

지붕은 단순한 맞배지붕의 양끝 칸쪽에 날개를 펼친 듯 지붕을 덧단 가적지붕이다. 따라서 전체로 보면 옆면 지붕선이 여덟 팔(八)자 모양과 비슷한 팔작지붕으로 볼 수 있다.

비교적 규모가 크고 건실한 구조를 이루고 있는 조선시대 건축 문화재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