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65호

순평사금동여래좌상 (淳平寺金銅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금속조 / 불상
수량/면적 1軀
지정(등록)일 1998.11.27
소 재 지 전북 순창군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전라남도 순창의 순평사 대웅전에 모셔진 높이 1.04m의 불상이다. 원래는 남원의 한 사찰에 모셔져 있었는데, 담양으로 옮겨져 개인이 보관하다가 다시 순평사로 옮겨 왔다.

얼굴과 가슴에 부분적으로 금칠이 벗겨져 있으나 전체적으로 보존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얼굴 표정은 근엄한 편이며 귓볼이 목 중간까지 길게 늘어져 있다.

양 어깨에 걸친 두꺼운 옷에는 탄력이 줄어든 u자형 옷주름이 표현되었고, 속옷의 띠매듭은 X자를 이루고 있다. 양 손 모두 엄지와 가운데 손가락을 맞잡은 모습이다.

불상 안에서 여러 가지 유물들이 발견되었으나 이는 1946년에 다시 넣은 것이고, 원래의 복장유물은 없어진 것 같다.

전체적으로 고려시대 양식에 속하지만 평면적인 조각수법과 형식화된 띠 매듭표현 등으로 볼 때 조선 전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전라남도 순창의 순평사 대웅전에 모셔진 높이 1.04m의 불상이다. 원래는 남원의 한 사찰에 모셔져 있었는데, 담양으로 옮겨져 개인이 보관하다가 다시 순평사로 옮겨 왔다.

얼굴과 가슴에 부분적으로 금칠이 벗겨져 있으나 전체적으로 보존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얼굴 표정은 근엄한 편이며 귓볼이 목 중간까지 길게 늘어져 있다.

양 어깨에 걸친 두꺼운 옷에는 탄력이 줄어든 u자형 옷주름이 표현되었고, 속옷의 띠매듭은 X자를 이루고 있다. 양 손 모두 엄지와 가운데 손가락을 맞잡은 모습이다.

불상 안에서 여러 가지 유물들이 발견되었으나 이는 1946년에 다시 넣은 것이고, 원래의 복장유물은 없어진 것 같다.

전체적으로 고려시대 양식에 속하지만 평면적인 조각수법과 형식화된 띠 매듭표현 등으로 볼 때 조선 전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