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64호

앙부일구 (仰釜日晷)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과학기술 / 천문지리기구 / 기상
수량/면적 1点
지정(등록)일 2002.12.2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서울역사박물관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문화과 02-2148-1823

앙부일구(仰釜日晷)는 조선시대의 대표적 해시계로 조선 세종(朝鮮 世宗) 때 처음 만들어진 이후 다양한 형태로 제작되었는데 서울역사박물관에 소장된 이 앙부일구는 가로 3.1㎝×세로 7.2㎝×높이 3.8㎝ 크기의 옥돌에 소형 나침반을 부착하여 휴대용으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반구형(半球形)인 해시계 면의 직경은 3cm이고 나침반의 직경은 1.9cm인데 나침반 주위에 24向이 표시되어 있다. 나침반과 일구 사이에「仰釜日晷」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고 해시계반 하단에는「北極高三十七度三十九分一十五秒」라고 篆刻되어 있는데 이는 이 해시계가 서울의 위도를 표준으로 하였음을 표시한 것이다. 또한 해시계반 내부에는 인(寅)․묘(卯)․진(辰)․사(巳)․오(午)․미(未)․신(申)․유(酉)․술(戌) 등의 시간과 시각선이 새겨져 있어 이 시계를 가지고 새벽 3시부터 저녁 9시 범위 내의 시간측정이 가능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해시계 의 측면 양쪽에는 夏至에서 冬至까지의 절기가 표시되어 있고 밑면에는 제작연대(隆熙 2년)와 제작자 성명(姜文秀)이 새겨져 있다. 이 앙부일구는 시계의 생명인 시반(時盤)의 눈금새김이 정치하여 우리 나라 해시계 제작기술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과학유물인 동시에 공예품으로서의 아름다움도 돋보이고 제작자와 제작연대 또한 확실하다.

이미지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