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61호

주자어류책판 (朱子語類冊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목판각류 / 판목류
수량/면적 2,076매
지정(등록)일 1979.12.29
소 재 지 경남 진주시
시 대 일제강점기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하***

『주자어류』는 본래 중국 송나라의 여정덕이 주자가 여러 문인들과 교류하며 주고받은 문답(問答)을 모아 편집한 책이다. 모두 50책이나 되는 방대한 양으로, 조선시대 우리나라의 유학자들이 성리학을 공부하면서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었다.

선조 8년(1575)에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간행되었으나, 임진왜란 때 모두 불타버렸고, 인조 때 다시 영남감영에서 간행했지만 이것마저도 불에 타버렸다. 그후 영조 46년(1770) 영남의 관찰사가 임금의 명을 따라 간행하였으나, 이것마저도 세월이 흐르는 동안 없어지고 1904∼1905년에 진주의 선비들이 2,076판으로 간행하였는데 이것이 이 『주자어류책판』이다.

조선이 나라의 운명을 다해갈 무렵에 진주의 선비들이 모여 이같이 커다란 일을 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되고 있다.

『주자어류』는 본래 중국 송나라의 여정덕이 주자가 여러 문인들과 교류하며 주고받은 문답(問答)을 모아 편집한 책이다. 모두 50책이나 되는 방대한 양으로, 조선시대 우리나라의 유학자들이 성리학을 공부하면서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었다.

선조 8년(1575)에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간행되었으나, 임진왜란 때 모두 불타버렸고, 인조 때 다시 영남감영에서 간행했지만 이것마저도 불에 타버렸다. 그후 영조 46년(1770) 영남의 관찰사가 임금의 명을 따라 간행하였으나, 이것마저도 세월이 흐르는 동안 없어지고 1904∼1905년에 진주의 선비들이 2,076판으로 간행하였는데 이것이 이 『주자어류책판』이다.

조선이 나라의 운명을 다해갈 무렵에 진주의 선비들이 모여 이같이 커다란 일을 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남 진주시 문화관광담당관실 055-749-2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