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53호

청화백자성새산수문병 (靑華白磁城塞山水文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백자
수량/면적 1点
지정(등록)일 2002.08.1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서울역사박물관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문화과 02-2148-1823

목이 길고 무게중심이 아래에 있는 전형적인 19세기 백자 병이다. 口緣部의 끝이 작고 둥글게 마무리되어있고 목이 곧고 일정하며 몸체 아랫부분이 넓게 퍼져 풍만한 양감과 안정감을 보여주고 있다. 푸른빛을 머금은 釉藥과 胎土가 上品甲燔에 속한다고 판단된다. 이 청화백자는 分院期의 자기로서는 드물게 細筆로써 城塞와 山水를 표현하고 있는데 江上의 全景을 다양한 소재를 가지고 표현한 점이 특징적이다.

표면에는 깔끔한 白釉가 전면 施釉되어 있으며 靑畵의 發色도 선명하다. 口緣部에 약간 접착 수리된 흔적이 있으나 조선후기 청화백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畵報風 산수문양이 아니라 實景 山水를 묘사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