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48호

진관사 명호스님 초상 (津寬寺 명호僧 肖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나한조사도
수량/면적 1幅
지정(등록)일 2002.03.15
소 재 지 서울 은평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진***

이 불화는 현재 진관사 칠성각의 칠성도 향우측에 봉안된 영정으로서 세로 106.2cm×83.0cm에 달한다. 화면의 왼쪽 상단에는 세로로 “影入山水圖 □珠看經”으로 시작되는 4줄의 贊詩가 적혀 있고, 오른쪽 상단에는 한글로 “인사졀 명호불영뎡”이라 적혀 있어 인사사의 명호스님 영정을 그린 것으로 추정된다.

그림의 중앙에는 經床을 앞에 두고 정면을 향한 채 바닥에 結跏趺坐한 스님의 모습을 화면 가득 그렸는데 스님의 옆으로 拂子와 두루마리를 든 侍者를 배치한 특징적인 화면 구성을 보여준다.

제작연대와 화가의 기록이 없어 조성연대, 畵僧 등에 대해서는 알 수 없으나 전체적인 구도와 채색 등으로 볼 때 조선 후반기(19세기말~20세기 초반)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불화는 현재 진관사 칠성각의 칠성도 향우측에 봉안된 영정으로서 세로 106.2cm×83.0cm에 달한다. 화면의 왼쪽 상단에는 세로로 “影入山水圖 □珠看經”으로 시작되는 4줄의 贊詩가 적혀 있고, 오른쪽 상단에는 한글로 “인사졀 명호불영뎡”이라 적혀 있어 인사사의 명호스님 영정을 그린 것으로 추정된다.

그림의 중앙에는 經床을 앞에 두고 정면을 향한 채 바닥에 結跏趺坐한 스님의 모습을 화면 가득 그렸는데 스님의 옆으로 拂子와 두루마리를 든 侍者를 배치한 특징적인 화면 구성을 보여준다.

제작연대와 화가의 기록이 없어 조성연대, 畵僧 등에 대해서는 알 수 없으나 전체적인 구도와 채색 등으로 볼 때 조선 후반기(19세기말~20세기 초반)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