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43호

안성 강원도 관찰사 고신 왕지 (安省 江原道 觀察使 告身 王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문서류 / 국왕문서 / 교령류
수량/면적 1매
지정(등록)일 1993.08.31
소 재 지 전라북도 장수군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안***

왕지란 임금의 명령이나 전달할 사항을 적어 해당자에게 전하는 문서로, 이 왕지는 태종 14년(1414)에 당시 청백리로 소문난 천곡 안성(安省,?∼1421)에게 내린 것이다. 크기는 가로 41.5㎝, 세로 43㎝이다.

안성은 고려 말 조선 초의 문신으로, 우왕 6년(1380)에 문과에 급제하여 보문각직학사, 상주판관이 되어 이름을 날렸다. 태조 2년(1393) 청백리로 뽑혔으며, 지보주사, 참지의정부사, 강원도관찰사 등의 벼슬을 지냈다. 그가 죽은 후 장수의 창계서원에 모셔졌으며, 시호는 ‘사간(思簡)’이다.

이 왕지는 영조 27년(1752)에 세운 어필각에 보존되고 있다.

왕지란 임금의 명령이나 전달할 사항을 적어 해당자에게 전하는 문서로, 이 왕지는 태종 14년(1414)에 당시 청백리로 소문난 천곡 안성(安省,?∼1421)에게 내린 것이다. 크기는 가로 41.5㎝, 세로 43㎝이다.

안성은 고려 말 조선 초의 문신으로, 우왕 6년(1380)에 문과에 급제하여 보문각직학사, 상주판관이 되어 이름을 날렸다. 태조 2년(1393) 청백리로 뽑혔으며, 지보주사, 참지의정부사, 강원도관찰사 등의 벼슬을 지냈다. 그가 죽은 후 장수의 창계서원에 모셔졌으며, 시호는 ‘사간(思簡)’이다.

이 왕지는 영조 27년(1752)에 세운 어필각에 보존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장수군 산림문화관광과 063-350-2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