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42-1호

식성군문적(거영일기및계본등록) (息城君 門籍(居營日記및啓本謄錄))
이미지없음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일기류
수량/면적 3책
지정(등록)일 1995.03.18
소 재 지 경북 청도군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의 부장으로 활약했던 이운룡(1562∼1610) 장군이 임진왜란 전후의 상황을 기록한 일기와 장계이다.

이운룡은 선조 18년(1585) 무과에 올라 선전관, 옥포만호 등의 벼슬을 거쳤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 부산앞바다에 왜구가 나타나자 적의 거대한 외형에 밀려 대적하지 않고 도망하려는 경상우수사 원균에게 도망하는 것은 나라와 백성에 대한 배신행위라 하고, 이순신에게 원군을 요청, 함께 싸워 적선 50여 척을 불태우는 큰 전과를 거두었다. 그후 전쟁기간 내내 우리 수군이 남해를 장악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1596년 이순신의 추천으로 경상좌수사에 승진하였다. 그가 죽은 후 병조판서에 추증되었고, 청도의 금호서원과 의령의 기강서원에 그 위패가 모셔졌다.

『거영일기』는 선조 38년(1605) 7월 30일부터 선조 39년(1606) 9월 1일까지의 일을 빠짐없이 기록한 일기이다. 여기에는 병영예식(兵營禮式), 군의 장비, 훈련상황이 기록되어 있다.

『계본등록』은 선조 38년(1605) 9월 15일부터 선조 40년(1607) 6월 1일까지 수군통제사로 있으면서 왕에게 올렸던 장계 138건이 기록되어 있다.

이 문헌들은 임진왜란 때 수군의 활약상과 화기, 전선, 수군편제, 훈련과정 등이 총망라되어 있어 조선시대 전쟁사 연구에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의 부장으로 활약했던 이운룡(1562∼1610) 장군이 임진왜란 전후의 상황을 기록한 일기와 장계이다.

이운룡은 선조 18년(1585) 무과에 올라 선전관, 옥포만호 등의 벼슬을 거쳤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 부산앞바다에 왜구가 나타나자 적의 거대한 외형에 밀려 대적하지 않고 도망하려는 경상우수사 원균에게 도망하는 것은 나라와 백성에 대한 배신행위라 하고, 이순신에게 원군을 요청, 함께 싸워 적선 50여 척을 불태우는 큰 전과를 거두었다. 그후 전쟁기간 내내 우리 수군이 남해를 장악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1596년 이순신의 추천으로 경상좌수사에 승진하였다. 그가 죽은 후 병조판서에 추증되었고, 청도의 금호서원과 의령의 기강서원에 그 위패가 모셔졌다.

『거영일기』는 선조 38년(1605) 7월 30일부터 선조 39년(1606) 9월 1일까지의 일을 빠짐없이 기록한 일기이다. 여기에는 병영예식(兵營禮式), 군의 장비, 훈련상황이 기록되어 있다.

『계본등록』은 선조 38년(1605) 9월 15일부터 선조 40년(1607) 6월 1일까지 수군통제사로 있으면서 왕에게 올렸던 장계 138건이 기록되어 있다.

이 문헌들은 임진왜란 때 수군의 활약상과 화기, 전선, 수군편제, 훈련과정 등이 총망라되어 있어 조선시대 전쟁사 연구에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북 청도군 문화관광과 054-370-6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