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37호

백련사사적비 (白蓮寺事蹟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86.02.07
소 재 지 전남 강진군 도암면 백련사길 145 (만덕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백련사
해제일 2004.01.26

사적비란 어떠한 사건에 관련된 사실이나 자취를 기록하여 세워두는 것으로, 이 비는 백련사의 연혁과 자취를 기록하여 대웅전에서 멀찍이 떨어진 빈터에 세워 놓았다.

비는 거북받침 위로 비몸을 세우고, 지붕돌을 올린 모습으로, 본래는 고려 때 최자의 비문을 담은 원묘국사비였으나, 임진왜란을 겪으면서 훼손되어 이후 비몸과 머릿돌을 새로이 만들어 절의 사적비로 삼았다. 거북받침돌은 밑의 바닥돌과 한돌로 이루어져 있으며, 머리는 용의 머리에 가깝다. 등에는 육각형의 무늬로 채웠으며 등 중앙에 널찍한 비좌(碑座)를 마련하여 비를 꽂아두도록 하였다. 비몸 양측면에는 덩쿨무늬를 두어 장식하였다. 지붕돌은 윗면에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는 용을 새겨놓았고, 밑면에는 옛가옥의 지붕에서와 같은 서까래를 본떠 조각하였다.

비문은 앞면 위쪽에 비의 명칭을 새긴 후, 그 아래로 절의 연혁에 관해 적고 있다. 뒷면에는 비를 세울 때 참여한 승려의 명단이 실려있다. 비문은 조종저가 짓고, 이우가 글씨를 썼으며, 비의 명칭은 이우의 아우인 이간의 글씨이다. 대체로 글씨가 또렷하고 상태가 양호한 편이다.

거북받침돌은 고려 고종 32년(1245)에 만들어진 것이고, 비몸과 지붕돌은 조선 숙종 7년(1681)에 세운 것이다. 비몸과 지붕돌이 비록 조선시대의 작품이긴 하나, 조각솜씨가 예스러움을 그대로 따르고 있어 소중한 가치를 지닌다.



해제사유: 보물 제1396호 백련사사적비 로 승격지정됨에 따라 해제됨.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396호로 승격됨에 따라 지정해제됨.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전남 강진군 문화관광과 061-430-3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