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35호

조선 이흠례 묘지 (朝鮮 李欽禮 墓誌)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기타종교조각 / 유교조각 / 유교조각
수량/면적 5張
지정(등록)일 2001.07.16
소 재 지 서울 영등포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이***

지석(誌石)은 죽은 사람의 이름, 생일, 자손, 업적 등의 인적사항과 무덤의 위치를 적어 무덤 앞에 묻는 판석이다. 이 지석은 조선 후기 무신 이흠례의 묘에서 출토된 것이다. 이흠례는 명종 4년(1549)에 무과에 합격하여 관직에 나아간 후 명종 10년(1555)에 왜구가 호남지방에 들어와 약탈하자 이를 토벌하였으며, 임꺽정 무리를 많이 소탕하여 높은 벼슬을 받았다.

이와 같은 사실이 지석에도 나타난다. 이 지석은 시기적으로 임진왜란 이전의 것으로 백자에 쓰여져 중국의 것과는 다른 한국의 고유성을 알 수 있으며, 이흠례가 태종의 5세손이어서 왕실의 계보를 파악하는데 좋은 자료가 된다. 또한 임꺽정의 난이나 명종 대 왜구가 호남지방에 침입한 사실을 알 수 있는 사료이기도 하다.

지석(誌石)은 죽은 사람의 이름, 생일, 자손, 업적 등의 인적사항과 무덤의 위치를 적어 무덤 앞에 묻는 판석이다. 이 지석은 조선 후기 무신 이흠례의 묘에서 출토된 것이다. 이흠례는 명종 4년(1549)에 무과에 합격하여 관직에 나아간 후 명종 10년(1555)에 왜구가 호남지방에 들어와 약탈하자 이를 토벌하였으며, 임꺽정 무리를 많이 소탕하여 높은 벼슬을 받았다.

이와 같은 사실이 지석에도 나타난다. 이 지석은 시기적으로 임진왜란 이전의 것으로 백자에 쓰여져 중국의 것과는 다른 한국의 고유성을 알 수 있으며, 이흠례가 태종의 5세손이어서 왕실의 계보를 파악하는데 좋은 자료가 된다. 또한 임꺽정의 난이나 명종 대 왜구가 호남지방에 침입한 사실을 알 수 있는 사료이기도 하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서울 영등포구 문화체육과 02-2670-3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