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23호

황방촌유물 (黃방村遺物)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수량/면적 일괄
지정(등록)일 1979.01.25
소 재 지 경북 문경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황***

조선 전기 황희 정승의 유물로서 옥으로 된 종이누르개(옥서진) 1쌍, 산호로 된 갓끈 1종, 옥 벼루 1개. 코뿔소 뿔로 된 띠(서각대) 1개, 재산분할문서 1매(분재문서) 들이다.

황희(1363∼1452)의 호는 방촌으로, 고려 공양왕 1년(1389)에 문과에 급제하였다. 1431년부터 1449년까지 영의정이 되어 세종대왕을 도와 국정을 통치하였으며, 관직을 벗은 후에도 중대사에 대해 세종의 자문을 해 주며 영향력을 발휘하였다. 그는 4군 6진의 개척, 외교 및 문물제도 정비, 문화진흥을 지휘하여 세종대의 태평성대를 이룩하는데 기여하여, 조선왕조에서 가장 훌륭한 재상으로 칭송되고 있다.

연산군 6년(1500) 아들 사웅(士雄)에게 특별히 논·밭을 지급하고 산호갓끈, 옥 벼루 등 몇 가지 보물을 종가집에서 보관할 것을 재산분할문서에 밝혔다.

조선 전기 황희 정승의 유물로서 옥으로 된 종이누르개(옥서진) 1쌍, 산호로 된 갓끈 1종, 옥 벼루 1개. 코뿔소 뿔로 된 띠(서각대) 1개, 재산분할문서 1매(분재문서) 들이다.

황희(1363∼1452)의 호는 방촌으로, 고려 공양왕 1년(1389)에 문과에 급제하였다. 1431년부터 1449년까지 영의정이 되어 세종대왕을 도와 국정을 통치하였으며, 관직을 벗은 후에도 중대사에 대해 세종의 자문을 해 주며 영향력을 발휘하였다. 그는 4군 6진의 개척, 외교 및 문물제도 정비, 문화진흥을 지휘하여 세종대의 태평성대를 이룩하는데 기여하여, 조선왕조에서 가장 훌륭한 재상으로 칭송되고 있다.

연산군 6년(1500) 아들 사웅(士雄)에게 특별히 논·밭을 지급하고 산호갓끈, 옥 벼루 등 몇 가지 보물을 종가집에서 보관할 것을 재산분할문서에 밝혔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북 문경시 문화관광과 054-550-6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