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23호

아미타괘불도 (阿彌陀掛佛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불도
수량/면적 1幅
지정(등록)일 1999.11.15
소 재 지 서울 종로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
관리자(관리단체) 없***

괘불이란 옥외에서 법회를 할 때 밖에 내어 걸고 의식을 행하는 걸개그림 형태의 불화를 말한다. 이 괘불은 조선 고종 19년(1882) 김시대의 발원에 의해 제작된 것으로, 아미타불을 주존으로 한 아미타삼존불화이다. 19세기 후반 서울지역과 경기 인근지역에서 제작된 괘불 형식을 따르고 있으며, 세로 5.7m, 가로 3.29m의 크기로, 삼베에 채색한 것이다.

큰 화면에 아미타불·관음보살·세지보살이 화면을 가득 채우고 서 있으며, 그 아래로 십대 제자의 대표인 아난존자와 가섭존자가 합장하고 서 있다. 화면 아래에는 사자를 탄 무수동자와 코끼리를 탄 보현보살이 배치되어 있다.

채색은 적색과 황색, 청색과 녹색 등이 많이 사용되었고 특히 삼존불의 몸체와 하단의 색깔을 황금빛으로 처리하여 강렬한 인상을 준다. 붓으로 그린 선은 비교적 투박하면서 형식화 되었고, 화면을 꽉 메우는 기법으로 그렸다.

중후한 인물 표현과 강렬한 채색 등에서 조선 후기 서울 경기 지역의 불화 양식을 엿볼 수 있다.

괘불이란 옥외에서 법회를 할 때 밖에 내어 걸고 의식을 행하는 걸개그림 형태의 불화를 말한다. 이 괘불은 조선 고종 19년(1882) 김시대의 발원에 의해 제작된 것으로, 아미타불을 주존으로 한 아미타삼존불화이다. 19세기 후반 서울지역과 경기 인근지역에서 제작된 괘불 형식을 따르고 있으며, 세로 5.7m, 가로 3.29m의 크기로, 삼베에 채색한 것이다.

큰 화면에 아미타불·관음보살·세지보살이 화면을 가득 채우고 서 있으며, 그 아래로 십대 제자의 대표인 아난존자와 가섭존자가 합장하고 서 있다. 화면 아래에는 사자를 탄 무수동자와 코끼리를 탄 보현보살이 배치되어 있다.

채색은 적색과 황색, 청색과 녹색 등이 많이 사용되었고 특히 삼존불의 몸체와 하단의 색깔을 황금빛으로 처리하여 강렬한 인상을 준다. 붓으로 그린 선은 비교적 투박하면서 형식화 되었고, 화면을 꽉 메우는 기법으로 그렸다.

중후한 인물 표현과 강렬한 채색 등에서 조선 후기 서울 경기 지역의 불화 양식을 엿볼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서울 종로구 문화과 02-2148-1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