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18호

원주수암리마애삼존불상 (原州壽岩里磨崖三尊佛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좌
지정(등록)일 1998.09.05
소 재 지 강원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1346-3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원주시

강원도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신양 마을 뒤의 야산 바위에 선으로 조각한 3존불상이 있다. 연꽃무늬 대좌(臺座)의 중앙에 본존불이 있고 양 옆에 협시보살이 서 있다. 얼굴 부분은 모두 마모가 심하여 그 모습을 전혀 알아볼 수 없다.

양 어깨에 걸친 옷자락에는 굵은 선으로 표현된 옷주름이 보인다. 손은 파손이 심하여 자세히 알 수 없으나, 왼손 검지를 오른손으로 감싸고 있는 것으로 보아 비로자나불을 형상화한 것으로 보인다.

양쪽의 보살상은 각각 둥근 머리광배를 갖고 있다. 왼쪽의 협시보살은 문수보살상으로 추정되는데, 부분적으로 선이 남아 있을 뿐 손상이 심해 모습은 알 수 없다. 오른쪽 협시보살은 보현보살로 추정되며, 두 손은 가슴 앞에 모았고 머리에는 보관(寶冠)을 쓰고 있다. 상체는 짧고 하체는 길어서 곡선미가 돋보인다.

비로자나삼존불 형식과 긴 하체의 표현은 통일신라 후기의 대표적인 양식이다. 이로 보아 이 불상은 통일신라 후기의 전통을 계승한 고려 초기의 작품으로 보인다.

강원도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신양 마을 뒤의 야산 바위에 선으로 조각한 3존불상이 있다. 연꽃무늬 대좌(臺座)의 중앙에 본존불이 있고 양 옆에 협시보살이 서 있다. 얼굴 부분은 모두 마모가 심하여 그 모습을 전혀 알아볼 수 없다.

양 어깨에 걸친 옷자락에는 굵은 선으로 표현된 옷주름이 보인다. 손은 파손이 심하여 자세히 알 수 없으나, 왼손 검지를 오른손으로 감싸고 있는 것으로 보아 비로자나불을 형상화한 것으로 보인다.

양쪽의 보살상은 각각 둥근 머리광배를 갖고 있다. 왼쪽의 협시보살은 문수보살상으로 추정되는데, 부분적으로 선이 남아 있을 뿐 손상이 심해 모습은 알 수 없다. 오른쪽 협시보살은 보현보살로 추정되며, 두 손은 가슴 앞에 모았고 머리에는 보관(寶冠)을 쓰고 있다. 상체는 짧고 하체는 길어서 곡선미가 돋보인다.

비로자나삼존불 형식과 긴 하체의 표현은 통일신라 후기의 대표적인 양식이다. 이로 보아 이 불상은 통일신라 후기의 전통을 계승한 고려 초기의 작품으로 보인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