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17호

검제김유선생영정 (儉齊金유先生影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회화 / 인물화 / 초상화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1984.09.12
소 재 지 경기 의왕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청***
해제일 2006.12.29

조선시대의 문신인 검제 김유(1653∼1719)선생의 초상화이다. 김유는 황해도 관찰사와 대제학을 지낸 문신이자 학자로,『동국여지승람』을 증보하였다.

영정은 검은 사모에 관리의 평소 집무복인 녹색의 관복을 입고 호랑이 가죽이 깔린 의자에 앉아 있는 전신상이다. 사모가 상당히 높고, 마주 잡은 두 손은 허리띠 아래에 놓여 있으며, 발 받침대의 두 발 사이에는 호랑이 얼굴의 일부가 정면으로 나타나 있다. 얼굴의 외곽선은 갈색으로 표현하고 움푹 들어간 부위는 갈색선을 조심스럽게 겹쳐 그려 붓질이 몰리도록 하여 어둡게 표현되었다. 수염은 검은 올과 흰 올을 정성스럽게 그려 넣어 사실적인 효과를 거두었는데, 이같은 사실성의 추구는 얼굴 검버섯 표현이나, 의복의 자연스런 선의 표현에서도 나타난다.

화면의 오른쪽 윗부분에 그림의 내력을 적은 기록이 남아 있어 선생이 64세 때인 숙종 42년(1716)에 그린 것임을 알 수 있다. 18세기 초 공신도상의 양식을 따른 문신상의 전형을 보여주는 좋은 예가 되는 작품이다.

보물 1481호 승격지정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