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11호

청주 지선정 (淸原 止善亭)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조경건축 / 누정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82.12.17
소 재 지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중척리 산25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오옥균

조선시대의 정자로 광해군 2년(1610)에 오명립이 벼슬을 단념하고, 광해군 6년(1614)에 세운 건물이다. 자신의 호를 따서 ‘지선정’이라 하였으며, 이곳에서 강의하고 제자를 길렀다. 숙종 30년(1704)에 다시 짓고, 영조 14년(1738)과 순조 2년(1802)에 수리하였다. 그 뒤 고종(재위 1863∼1907) 때 담장과 중문을 지었다.

앞면 3칸·옆면 2칸 규모로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으로 화려한 팔작집이다. 현재 이곳에는 우암 송시열이 쓴 현판과 권상하가 쓴 ‘지선정’현판이 있다. 지선정 주변에는 같은 시대에 오유립이 세운 월송정이 있다.

조선시대의 정자로 광해군 2년(1610)에 오명립이 벼슬을 단념하고, 광해군 6년(1614)에 세운 건물이다. 자신의 호를 따서 ‘지선정’이라 하였으며, 이곳에서 강의하고 제자를 길렀다. 숙종 30년(1704)에 다시 짓고, 영조 14년(1738)과 순조 2년(1802)에 수리하였다. 그 뒤 고종(재위 1863∼1907) 때 담장과 중문을 지었다.

앞면 3칸·옆면 2칸 규모로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으로 화려한 팔작집이다. 현재 이곳에는 우암 송시열이 쓴 현판과 권상하가 쓴 ‘지선정’현판이 있다. 지선정 주변에는 같은 시대에 오유립이 세운 월송정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