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102호

분청사기인화국화문사이부태호 (粉靑沙器印花菊花文四耳附胎壺)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분청
수량/면적 2점
지정(등록)일 2010.09.20
소 재 지 부산광역시 서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부산광역시 서구 문화관광과 051-240-4065

이 분청사기인화국화문사이부태호는 기형과 인화기법으로 볼 때 조선 초기인 15세기에 충청도 지역에서 생산되던 분청사기 로 추정된다. 태호 중 국보 제177호로 지정된 분청사기인화문 태호<내외호>(粉靑沙器印花文胎壺<內外壺>)의 풍만한 항아리 모양의 외호와 홀쭉한 내호의 전체적인 형태와 동체 표면에 시문된 인화문 등은 동아대학교박물관 소장 태호에서도 엿 볼 수 있다. 이처럼 15세기 전반기에는 분청사기로 제작된 네 귀 가 달려 있는 항아리가 많이 생산되고 있으며 유존하는 작품 들 또한 많은 편이다.

동아대학교박물관 소장 분청사기인화국화문사이부태호는 국보 제177호 분청사기인화문태호와 비교해 보면 수비의 상태라든 가 성형 및 시유와 시문 등의 제작기술에서 다소 격이 떨어지 지만 기형(器形)과 크기가 유사할 뿐만 아니라 내호와 외호를 다 갖추고 있는 15세기의 귀중한 분청사기 태호이다.

이 분청사기인화국화문사이부태호는 기형과 인화기법으로 볼 때 조선 초기인 15세기에 충청도 지역에서 생산되던 분청사기 로 추정된다. 태호 중 국보 제177호로 지정된 분청사기인화문 태호<내외호>(粉靑沙器印花文胎壺<內外壺>)의 풍만한 항아리 모양의 외호와 홀쭉한 내호의 전체적인 형태와 동체 표면에 시문된 인화문 등은 동아대학교박물관 소장 태호에서도 엿 볼 수 있다. 이처럼 15세기 전반기에는 분청사기로 제작된 네 귀 가 달려 있는 항아리가 많이 생산되고 있으며 유존하는 작품 들 또한 많은 편이다.

동아대학교박물관 소장 분청사기인화국화문사이부태호는 국보 제177호 분청사기인화문태호와 비교해 보면 수비의 상태라든 가 성형 및 시유와 시문 등의 제작기술에서 다소 격이 떨어지 지만 기형(器形)과 크기가 유사할 뿐만 아니라 내호와 외호를 다 갖추고 있는 15세기의 귀중한 분청사기 태호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