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94호

효간공 이정영 묘역 (孝簡工 李正英 墓域)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무덤 / 기타
수량/면적 분묘 1基, 석물 9基, 토지 308.6㎡
지정(등록)일 1994.05.1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동 산 32-79, 산44-7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서울특별시 동작구 교육문화과 02-820-9231

조선 후기의 문신인 서곡(西谷) 이정영(1616∼1686)의 묘이다.

인조 14년(1636) 별시문과에 병과로 합격하였으며,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소현세자가 볼모로 중국 심양(지금의 북경)에 갈 때 따라 갔으며 귀국해서는 여러 벼슬을 역임하였다. 효종 2년(1651) 교리로서 술에 취하여 경연에 나갔다가 탄핵을 받아 파직하였으며 그후 현종 1년(1660) 대사간이 되었고, 이듬해 진위겸 진향부사로 중국 청나라에 다녀와 평양도 관찰사가 되었다. 1672년 한성부판윤으로 다시 동지부사가 되어 청나라에 다녀왔다. 1674년 현종이 죽자 산릉도감당상을 거쳐 이조판서가 되었고, 숙종 3년(1677) 형조판서로 시관이 되어 부정을 저지른 죄목으로 철원에 유배되었다가 풀려났다. 이어 판돈녕부사가 되었고 1685년 기로소에 들어갔다.

묘소는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동에 있으며, 묘 앞에는 묘비·상석이 있고 좌우로는 망주석(望柱石:멀리서도 무덤이 있음을 알려주는 돌기둥)·문인석이 있다.

조선 후기의 문신인 서곡(西谷) 이정영(1616∼1686)의 묘이다.

인조 14년(1636) 별시문과에 병과로 합격하였으며,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소현세자가 볼모로 중국 심양(지금의 북경)에 갈 때 따라 갔으며 귀국해서는 여러 벼슬을 역임하였다. 효종 2년(1651) 교리로서 술에 취하여 경연에 나갔다가 탄핵을 받아 파직하였으며 그후 현종 1년(1660) 대사간이 되었고, 이듬해 진위겸 진향부사로 중국 청나라에 다녀와 평양도 관찰사가 되었다. 1672년 한성부판윤으로 다시 동지부사가 되어 청나라에 다녀왔다. 1674년 현종이 죽자 산릉도감당상을 거쳐 이조판서가 되었고, 숙종 3년(1677) 형조판서로 시관이 되어 부정을 저지른 죄목으로 철원에 유배되었다가 풀려났다. 이어 판돈녕부사가 되었고 1685년 기로소에 들어갔다.

묘소는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동에 있으며, 묘 앞에는 묘비·상석이 있고 좌우로는 망주석(望柱石:멀리서도 무덤이 있음을 알려주는 돌기둥)·문인석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